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사랑의열매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강화 위해 31억원 지원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5.20 21:3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강화 지원사업’으로 아동·청소년 관련 사회복지시설에 약 31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강화 지원사업’이란 아동·청소년의 안전한 귀가·이동 환경조성을 위해 관련 기관 및 시설에서 운용하는 어린이 통학차량의 안전 구조 및 장치 지원 사업이다.

지난해 11월 27일 도로교통법이 개정됨에 따라 아동·청소년 관련 사회복지시설에서 아이들의 이동을 목적으로 운용하는 차량은 어린이 통학버스 기준에 맞춰 하차 확인장치·후방카메라·보조 발판 등의 설치와 신고가 필요하다. 하지만, 차량을 교체하거나 개조할 비용이 없는 기관들은 차량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랑의열매는 복권위원회 기금사업으로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강화 지원사업’을 진행하며 기관 내 아동·청소년 이동용 차량 약 1175대를 선정해 약 31억원 규모의 차량 개조비를 지원했다. 지원받은 기관에서는 어린이 통학버스 기준에 맞게 황색 도색 및 각종 안전장치 등을 위한 비용으로 사용하게 된다.

사랑의열매 예종석 회장은 “사회복지시설을 이용하는 아동과 청소년들의 안전한 이동을 돕고자 통학차량 개조를 지원하게 됐다”며 “사랑의열매는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사업으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과 청소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