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서울시교육청, 다문화 청소년 위한 ‘제2한빛마중교실’ 운영학교 밖 다문화 청소년들의 한국어교육과 공교육 진입 지원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5.20 08:52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자신의 꿈을 찾는 학교 밖 다문화 청소년들의 한국어 예비교육을 위해 ‘제2한빛마중교실’을 운영한다.

제2한빛마중교실은 기존에 서울시교육청에서 운영 중인 한빛마중교실을 확대해 운영하는 다문화 청소년 대상 한국어 예비교육 프로그램이다. 현재 서울다문화교육지원센터에서 운영 중인 한빛마중교실은 서울 남부권역에 한정돼 있어 다른 지역의 다문화 청소년의 참여가 어려웠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에서는 서울 동북권역 다문화 청소년의 접근성을 높이고자 덕수고등학교(지하철 2호선 한양대역) 안에 제2한빛마중교실을 개설하고 참여 학생을 모집 중이다.

제2한빛마중교실이란 한국어교육을 통해 자신의 꿈을 찾는 중도입국 다문화 청소년을 맞이하는 한국어 예비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확대 운영 예정인 제2한빛마중교실은 2021년 12월 3일까지 약 7개월 과정으로 운영되며 서울시에 거주 중인 학적 생성 이전의 다문화 청소년이라면 신청할 수 있다. 제2한빛마중교실에서는 한국어교육과 함께 세계시민교육, 문화예술교육, 1:1 멘토링 등을 실시하며 한국어 교육과정을 240시간 이상 이수하면 서울시교육청 학력심의위원회를 통해 학력을 인정받을 수 있다.

한국어가 어렵거나 학력인정 서류가 부족해 학교에 다니지 못하는 다문화 청소년들은 제2한빛마중교실에서 한국어도 배우고 학력도 인정받아 서울 시내 학교에 편입학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제2한빛마중교실에 참여하고 싶은 다문화 청소년은 서울시교육청다문화교육지원센터의 원스톱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제2한빛마중교실에 연락해 상담하고 입학할 수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5월 20일 세계인의 날, 5월 21일 문화다양성의 날을 맞아 문화, 언어, 인종을 떠나 모두가 함께 공존하는 사회를 이룰 수 있기를 바라며 특히 언어의 장벽으로 인해 학교에 다니지 못하는 청소년이 없도록 더욱 촘촘하게 지원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