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신용카드 9년 만에 결제 비중 감소…체크카드 급성장
박지혜 기자 | 승인 2013.08.20 10:55

   
 
[여성소비자신문=박지혜 기자]카드업계에 따르면 지난 1분기 민간최종 소비지출 대비 신용카드 이용금액의 비중은 63.9%로 나타났다.

신용카드 결제 비중은 지난 2004년 카드사태 당시 38.3%를 기록한 후 지난해까지 8년간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며 66.3%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정부가 신용카드 사용을 억제하는 정책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9년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전체 소비지출에서 신용카드로 결제하는 비중이 2004년 카드사태 이후 처음으로 줄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0월 신용카드의 발급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신용카드 발급 및 이용한도 합리화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또 올해 신용카드의 소득공제율이 지난해보다 5% 포인트 줄어든 15%로 하향 조정된 점도 신용카드 결제 비중 감소에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신용카드 이용을 줄이기 위한 당국의 정책이 쏟아지면서 신용카드 이용 비중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환경이 조성됐다”며 “카드사의 수익성이 더 악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체크카드는 지난 1분기 소비지출 대비 이용금액 비중이 11.7%를 기록하는 등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05년 당시 1.6%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괄목할만한 성장세다.

체크카드가 민간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신용카드의 소득공제율은 낮아지지만 체크카드의 소득공제율은 현 수준을 유지해 공제율 격차가 더 커지기 때문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최근 카드업계의 대세는 체크카드 사업”이라며 “체크카드 비중이 낮은 기업계 카드사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박지혜 기자  pjh@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