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현대차, 북미서 싼타페 등 39만대 리콜…엔진 화재 가능성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5.06 12:44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현대차가 엔진 화재 가능성으로 미국과 캐나다에서 차량 39만대를 리콜한다.

4일(현지시간)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2013~2015년 싼타페 스포츠 SUV 20만3000대, 2019~2020년 엘란트라(아반떼) 및 2019~2021년 코나·벨로스터 18만7000대 등에 대한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NHTSA는 “오일 유출에 따른 잠김방지브레이크시스템(ABS) 전기회로 단락, 피스톤링 열처리 미비 등 원인으로 인해 엔진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며 “리콜 대상 차량의 엔진 화재 위험을 해결할 때까지 해당 차량을 야외에 주차하라”고 권고했다.

현대차 차량은 실제로 현지에서 오일 누출로 인해 18건, 피스톤링 열 처리 미비로 인해 5건 화재가 발생했으나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북미 지역 자사 대리점에서 ABS 컴퓨터 및 퓨즈 교체, 피스톤 소음 감지 소프트웨어 설치 등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필요시 엔진 교체에도 나선다. 

한편 현대차에 더해 기아는 지난달 피스톤링 결함으로 2020∼2021년 쏘울과 셀토스 등 14만7천대를 리콜한 바 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