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라코스테, ‘페기 구’와 ‘에반 모크’ 등 7인의 앰버서더와 ‘우리는 함께합니다 WE PLAY COLLECTIVE’ 캠페인 진행스타일과 국경, 세대, 성별의 차이와 다양성을 넘어선 ‘통합’과 ‘우리’의 가치를 브랜드 아이코닉 아이템 폴로 셔츠와 함께 선보여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5.03 13:32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동일드방레가 전개하는 프랑스 프리미엄 캐주얼 브랜드 라코스테(LACOSTE)가 개성 있고 크리에이티브한 7명의 글로벌 앰버서더와 그들의 크루가 함께한 캠페인 ‘WE PLAY COLLECTIVE’를 진행한다.

‘WE PLAY COLLECTIVE’ 캠페인을 통해 라코스테는 ‘우리’라는 단어를 주제로 다양한 문화를 하나로 모으기 위한 움직임에 자유를 불어 넣었다. 스타일과 국경, 세대와 성별의 차이를 넘어선 무한한 연결 고리를 만들어냈으며, ‘우리’의 차이점을 창조적으로 결합하여 삶의 아름다운 가치를 실현하고자 했다. 또한 이러한 ‘우리’의 가치는 브랜드 아이코닉 아이템인 폴로 셔츠와 함께 다채롭게 표현되었다.

라코스테는 열정적이고 크리에이티브한 7명의 글로벌 인플루언서를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하고, 7명의 앰버서더와 그들의 크루와 함께했다. 앰버서더로 선정된 아티스트는 래퍼 ‘에이셉 네스트(A$AP Nast)’, DJ 겸 프로듀서 ‘페기 구(Peggy Gou)’, 스케이트 보더이자 배우, 모델인 ‘에반 모크(Evan Mock), 시인이자 아트 디렉터 ‘소니 홀(Sonny Hall)’, 그리고 배우 ‘루이즈 보르고앙(Louise Bourgoin)’과 ‘멜라니 티에리(Mélanie Thierry)’, 댄서 ‘살리프 거예(Salif Gueye)’까지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앰버서더로 선정된 7인의 아티스트와 그들의 크루는 각자 활동하는 5개의 도시(파리, 뉴욕, 베를린, LA, 런던)를 배경으로 7명의 포토그래퍼와 함께 작업하여 모두 다르지만 공통된 하나의 스토리를 담아냈다. 특히 그들은 라코스테 아이코닉 아이템인 폴로 셔츠를 착용하여 각자의 우아함과 스타일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클래식한 모노톤이나 퓨어 컬러, 딱 들어맞는 핏 혹은 오버사이즈, 새롭거나 또는 빈티지하거나, 그리고 구매했거나 물려받는 등 이처럼 다양한 라코스테의 폴로 셔츠는 브랜드의 가치를 공유하는 사람들의 공통 분모가 되고, 이야기를 전할 수 있게 해주는 표현의 플랫폼이 되었다.

LA에서는 래퍼이자 라코스테의 팬인 ‘에이셉 네스트’가 사진 작가 ‘멜로디 맥다니엘(Melodie McDaniel)’이 도착하기 전 그의 친구 ‘자반(DJAVAN)’과 ‘코리(Cory)’를 초대하여 함께했다. 에이셉 네스트와 그의 친구들은 가슴에 악어 타투를 새기거나 폴로 셔츠에 수를 놓고 “우리는 항상 악어 정신을 지니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에이셉 네스트는 “저에게 ‘우리’는 제 인생의 대부분을 함께한 사람들입니다. 그들과 함께 음악, 사진, 패션 등 제 삶의 창의적 열정을 함께 나눕니다”라고 설명했다.

베를린에서 DJ 겸 프로듀서로 활동 중인 ‘페기 구’는 ‘친한 친구들’, ‘우리가 선택한 가족’이라는 주제로 ‘비탈리 젤위치(Vitali Gelwich)’와 함께 작업했다. 페기 구는 “제게 있어 ‘우리’는 나를 위해 준비된 가족입니다. 제게 긍정적 에너지와 창의적 영감을 주는 저의 친한 친구들이 제게는 가족과도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뉴욕에서는 스케이터이자 배우 겸 모델인 ‘에반 모크’와 ‘스테프 미첼(Stef Mitchell)’, 런던의 시인이자 아트 디렉터 ‘소니 홀’은 ‘엘리엇 제임스 케네디(Elliot James Kennedy)’와 촬영을 진행했다. 또한 라코스테의 고향인 파리에서는 프랑스 배우 ‘루이즈 보르고앙’과 ‘멜라니 티에리’가 각각 ‘쿠엔틴 드 브리에(Quentin de Briey)’와 ‘조슈아 우즈(Joshua Woods)’의 사진에 담겼다. 댄서 ‘살리프 거예’도 파리 도심의 거리를 배경으로 포토그래퍼 ‘일리즈 그리예브(Ilyes Griyeb)’와 함께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