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신한은행, 국민은행·한국중부발전·한국수력원자력·스프랏코리아와 글로벌그린에너지 업무협약 체결신재생 친환경 에너지 분야 해외시장 진출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5.01 11:06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국민은행, 한국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스프랏코리아와 글로벌 그린에너지 투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각 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그린에너지 사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해외 신재생·친환경 에너지 사업 개발 및 투자펀드 조성을 공동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신한은행과 국민은행은 유럽 신재생에너지 개발 사업에 투자하는 펀드(가칭 글로벌그린에너지파트너십펀드)에 출자하고 투자 사업에 대한 선순위 대출 등 금융 솔루션 제공을 통해 사업 개발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국중부발전과 한국수력원자력은 풍부한 발전소 운영 경험 및 관련 노하우를 활용해 발전소 건설 및 관리 운영 전반을 담당하고 스프랏코리아는 펀드의 운용 및 관리를 맡게된다. 국내 최고의 에너지 공기업과 금융사 간 협업을 통해 선진화된 유럽의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함과 동시에 글로벌 뉴딜의 성공사례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19년 한국중부발전의 스웨덴 스타브로(Stavro) 풍력 발전소 사업으로 시작된 국내 기업의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중부발전은 현재 스웨덴 풍력 발전 2차 사업을 준비 중이며 한국수력원자력 또한 이번 협약을 계기로 유럽 시장 진출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신한은행과 국민은행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ESG 금융 선도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하는 한편 기후금융, 탄소중립 실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금융그룹과 KB금융그룹은 지난 21일 UN 산하 탄소중립 은행 연합(NZBA, Net Zero Banking Alliance)의 창립 서명 기관으로 뱅크오브아메리카, 골드만삭스, 바클레이스, 도이치뱅크 등 글로벌 금융 기관들과 협력 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