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위메프, 포털 방식 최저수수료 ‘2.9%’ 정책 시행오픈마켓 방식 ‘차등수수료’ 버린다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4.23 16:50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위메프가 기존 오픈마켓 수수료 방식 대신 포털 방식의 업계 최저 수수료인 2.9%를 도입한다.

위메프는 지난 2월부터 테스트해온 신규 파트너社 대상으로 한 포털 서비스 방식의 수수료 정책에 대한 시범 운영을 끝내고 앞으로 플랫폼 최저 수수료율인 2.9% 정책을 정식 시행한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특히 이번에 위메프가 도입한 2.9%의 수수료율에는 PG수수료까지 포함하는 것으로 네이버, 카카오 등 플랫폼 사업자들과 비교해도 업계 최저치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등 포털 기반 플랫폼 사업자는 매출 연동 수수료 외에 별도의 결제 수수료 등을 더해 5% 이상의 수수료를 적용한다.

참고로 지난해 12월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유통업계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온라인쇼핑몰의 수수료율 평균은 13.6%다.(TV홈쇼핑 33.9%, 백화점 26.3%, 대형마트 20.0% 등)

위메프는 포털 방식의 최저 수수료 도입과 함께 기존 오픈마켓 사업자들의 상품별 차등 수수료 체계도 무너뜨렸다.

현재 오픈마켓 사업자들은 상품 카테고리별로 수수료를 차등해 받고 있다. 예로 남성 캐주얼 15.4%, 도서 11.6%, 디지털 기기 12.8% 등(공정거래위원회 온라인쇼핑 소분류 평균 수수료 기준) 상품에 따라 각각 다른 판매수수료율을 책정한다.

위메프는 이번에 도입한 포털 방식의 2.9% 최저수수료 체계를 한시적인 프로모션이 아닌 위메프만의 수수료 체계로 운영할 계획이다. 장기적 관점에서 파트너사의 수수료 부담을 낮춰 고객에게 더욱 다양한 상품들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상품의 판매당 과금 방식(CPS; Cost Per Sale)을 적용해 위메프 특가에 참여하는 신규 파트너社들에 광고비 대비 매출액(ROAS; Return On Ad Spend) 기준, 업계 평균을 크게 상회하는 5000%와 2000%의 고효율을 보장하는 프로모션도 더한다.

위메프 관계자는 “앞으로 고객들에게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고 더 많은 파트너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플랫폼 본연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