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논문으로 살펴본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문화적·학술적 가치'이영림 동국대 교수 논문서 '외상 후 성장 관점에서 본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다뤄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4.21 11:11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많은 사람이 광화문글판의 글귀에 공감하고 위로받는 이유는 그 글귀에 자신의 마음이 투영되기 때문일 것이다. 이러한 광화문글판의 '공감과 위로'의 가치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대에 더욱 빛을 발하며 학술적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이영림 동국대학교 불교아동보육학과 교수는 최근 학술지 '종교교육학연구'에 발표한 논문 '외상 후 성장 관점에서 본 광화문글판과 보왕삼매론의 상담적 함의를 통해 광화문글판을 '역경을 통한 성장'의 측면에서 조명했다.

이 교수는 사람들이 각자 저마다의 개인적 경험을 바탕으로 광화문글판을 받아들인다는 점에 주목했다. 사람들이 깊게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광화문글판의 글귀를 통해 현대인들이 어떻게 삶에서 겪는 스트레스나 심리적 상처를 딛고 성장하는지가 투영된다고 분석했다.

많은 사람이 공감하며 위로를 받은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는 시구는 어려움을 직면하고 수용하는 긍정적인 심리의 변화를 반영하며 '나뭇잎이 벌레 먹어서 예쁘다'에서는 이기심을 버리고 서로 더불어 살아가는 삶에 대한 지향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또한 '꽃은 멈춤의 힘으로 피어난다'는 시구에 감동한 사람들에게는 불안과 우울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려는 심리가 투사된다고 분석했다. 휘황찬란한 전광판들 속에서 광화문글판은 글귀가 주는 강한 울림으로 거리를 오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아왔다.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아이디어로 시작한 광화문글판은 지난 30여년 동안 희망과 위로의 시심을 담아 국민들에게 감동을 전해왔다.

세계적 아이돌그룹 BTS의 노랫말로 진행된 코로나 극복 이벤트는 전 세계 70여 개국에서 화제가 되며 가슴 뭉클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이러한 광화문글판이 가지는 문화적·학술적 가치는 많은 사람에게 회자되고 연구되고 있다.

지난 2010년에도 중앙대학교 이명천 교수팀이 '옥외광고학연구' 가을호에 광화문글판을 주제로 연구논문을 발표한 바 있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공익적 주제의 옥외광고로 문학 콘텐츠를 메시지로 활용한 것'을 광화문글판의 차별화된 특징으로 꼽으며 수십 년간 지속해 온 것은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실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과거 일본 산케이 신문은 칼럼에서 광화문글판을 소개하며 '그림과 시로 된 멋진 느낌을 주는 커다란 글판을 걸어놓고 지나가는 사람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일본에도 이런 유머와 여유가 있으면 좋겠다'고 평하기도 했다.

이영림 교수는 "'광화문글판'은 30년 동안의 역사성과 지속성을 가지며 도심 속에서 시적 언어로 시민들에게 삶의 의미를 더해주는 공감적 소통의 매개 역할을 해왔다"며 "위기의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비추는 거울의 역할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는 곧 역경을 딛고 다 같이 한 발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한다"며 "서울의 '문화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광화문글판의 '공감과 소통의 힘'은 많은 국민들에게 기쁨과 위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화문글판은 교보생명빌딩 외벽에 내걸리는 가로 20m, 세로 8m의 대형 글판으로 지난 1991년부터 시민들에게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