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청년 여성의 과학기술 분야 진출 방안 모색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4.20 21:28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여성가족부(장관 정영애)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한국폴리텍대학, IT여성기업인협회 등 유관기관과 함께 지난 19일 ‘제4차 여성 고용실태 분석 및 정책과제 발굴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오는 21일 ‘과학의 날’을 맞아 4차 산업혁명시대 부족한 과학기술인력 수급 문제와 성별업종분리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의 하나로 청년 여성의 과학기술 분야 진출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되었다.

간담회에서는 2019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 현황(교육부 통계)과 여성과학기술인 온라인 성장지원 플랫폼(W-브릿지)의 운영 현황에 대한 발제를 바탕으로, 전문가들이 과학기술분야 여성 고용 실태와 정책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첫 번째 발제를 맡은 김난주 한국여성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2019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조사'를 분석한 결과, 고등교육기관 졸업자의 계열별 성별 격차와 취업률 격차가 나타난다는 점을 확인했다.

2019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의 계열별 비중에 대한 성별 격차가 가장 큰 계열은 공학계열로, 고등교육기관 남성 졸업자 중 42.5%가 공학계열인 반면, 여성 졸업자는 10.1%만이 공학계열이었다. 

또한, 공학계열의 여성 졸업자(65.5%)와 남성 졸업자(71.0%)의 취업률 격차는 5.5%p로 전체 취업률 성별 격차(3.8%p)보다 컸다.

두 번째 발제에서 송은경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위셋) 사업전략팀장은, 지난 3월 4일(목) 발표한 '코로나19 여성 고용위기 회복 대책'에 포함된 여성과학기술인 성장지원 플랫폼 ‘W-브릿지’ 사업 추진현황을 발표했다.

지난 3월 29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간 ‘W-브릿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업으로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에서 수행하며 여성과학기술인의 전 생애주기에 걸쳐 진로탐색과 취업연계, 역량수준 진단, 경력설계 기초컨설팅, 멘토링, 네트워킹 등의 통합 성장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폴리텍대학 하정미 교수는 “첨단 정보기술(IT) 플랫폼의 등장, 새로운 산업 생태계에서의 노동환경 변화(신체적 능력↓, 야간 근무↓ 등)와 기업문화의 변화는 여성 고용률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므로, 고교 단계에서부터 성별에 따른 계열 선택의 차이를 줄여야 한다.”라고 의견을 제시했으며, IT여성기업인협회 박수산나 경영지원부장은 “여학생의 이공계 지원과 여성 연구원의 수는 증가하고 있지만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여성 리더는 부족한 상황으로, 경력단절 여성 과학기술인에게 교육과 경력 설계 등을 지원하고 정보통신기술 분야에서의 여성 리더 역할을 제대로 부각할 필요가 있다.”라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하여 정부는 여학생 공학체험 행사 운영, 여대학원생 연구책임자가 여대생·여중생·여고생과 팀을 이뤄 수행하는 ‘이공계 여대학원생 공학연구팀제’ 지원 등 중·고교시절부터 이공계에 관심을 갖고 진입할 수 있도록 체험 및 지원정책을 확대·추진하기로 하였다.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코로나19 여성고용위기의 가장 큰 요인 중 하나인 성별업종분리 문제를 해소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여성가족부는 코로나19 이후 변화에 대응한 전문기술과정 등 직업훈련을 확대하는 한편, 디지털 전환과 저탄소 경제 등 미래 유망 일자리로의 청년 여성 진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