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남양유업 "불가리스 관련 식약처에 잘 설명할 것"남양유업 “불가리스, 완제품 형태로 국내 최초로 항바이러스 효과 규명 의미있다고 판단"vs식약처 "불가리스 코로나19 억제 효과 발표는 허위 광고" 고발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4.16 15:08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식약처가 동물 세포 실험을 바탕으로 자사 유제품 ‘불가리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억제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남양유업을 고발조치했다.

남양유업은 “국내 최초로 소재 중심이 아닌 완제품 형태로 항바이러스 효과를 규명해 의미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향후 식약처에 심포지엄 취지와 배경을 잘 설명하고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식약처는 남양유업의 불가리스 제품 코로나19 억제 효과 발표와 관련해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행정처분 및 고발조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남양유업은 지난 13일 서울 중림동 LW컨벤션에서 불가리스를 공동개발한 한국의과학연구원(KRIBS)와 함께 '코로나19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남양유업은 이 자리에서 남양유업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와 충남대학교 수의과 공중보건학 연구실이 공동 수행한 동물 세포실험 결과를 공개하고 “불가리스가 중증급성호흡기 증후군인 코로나19 억제 효과 연구에서 77.8% 저감 효과를 보인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국의과학연구원는 감기 바이러스인 인플루엔자바이러스(H1N1)를 99.999%까지 사멸했다고도 밝혔다. 당시 박종수 항바이러스 면역 연구소 박사는 “일반적으로 발효유, 유산균 등에 항바이러스 기능이 부분적으로 있다. 불가리스 외에 다른 제품도 일정 부분 억제 효과가 있다. 이번 실험에서 많은 제품을 분석했지만 불가리스만 강조한 이유가 있다”며 “같은 발효유라도 유산균 종류, 제조공정, 프로바이오틱스 비율 등에 따라 항바이러스 기능은 달라진다. 실제 실험 결과 불가리스가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유독 높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남양유업이 심포지엄을 통해 ‘불가리스를 먹으면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은 아니다. 백순영 전 가톨릭대 미생물학 바이러스학 교수는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 효과와 실제 예방률 관련성은 성립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번 연구는 인체, 동물에 실험한 게 아니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개 신장세포, 코로나19는 원숭이 폐 세포에 감염시켰을 때 불가리스 항바이러스 효과를 퍼센트로 나타낸 것”이라며 “실제 예방율과 관련은 없지만, 약이 아니라 식품으로서 불가리스를 음용하면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입증한 자체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식약처는 소비자들이 '불가리스만 먹으면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다‘고 착각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특히 인체를 대상으로 한 실험이 아니었음에도 특정 제품이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는 것처럼 발표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보고 조사에 착수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15일 “긴급 현장조사를 통해 남양유업이 해당 연구와 심포지엄 개최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점을 확인했다”며 “해당 연구에 사용된 불가리스 제품, 남양유업이 지원한 연구비 및 심포지엄 임차료 지급 등 심포지엄의 연구 발표 내용과 남양유업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순수 학술 목적을 넘어 사실상 불가리스 제품에 대한 홍보를 해 ‘식품표시광고법’ 제8조 위반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또 “7개 제품 중 1개 제품에 대해서만 항바이러스 세포 시험을 했음에도 불가리스 제품 전체가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는 것처럼 제품명을 특정한 것이 문제”라며 “국민들이 이런 허위·과장 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한다. 앞으로도 건전한 식품 거래질서를 훼손하고 소비자를 기만하는 부당 광고 행위는 적극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3일 남양유업의 발표 직후 남양유업 주가는 전 거래일 보다 8.57%(3만원) 오른 38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시간 외 거래에서 10% 더 올라 41만8000원까지 치솟았다. 이튿날인 14일 장 초반 급등하며 48만9000원까지 올랐지만, 연구 결과 신빙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36만500원에 마감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주가 급등을 염두에 두고 이 같은 자료를 발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다만 남양유업 측은 “심포지엄 자체가 광고, 주가 조작 등을 목적으로 진행한 게 아니다. 과도한 마케팅으로 주가를 조작할 의도는 전혀 없다”며 "일부 판매처에서 품절사태가 일어나고 있다고 하지만, 아직 판매량은 정확히 집계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 동물, 인체가 아닌 세포실험 결과라고 분명히 밝혔다. 국내 최초로 소재 중심이 아닌 완제품 형태로 항바이러스 효과를 규명해 의미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향후 식약처에 심포지엄 취지와 배경을 잘 설명하고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