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카드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사업 참여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4.15 23:0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신한카드가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부응해 무공해차 보급 확대 가속화를 위한 사업에 참여한다.

신한카드는 지난 14일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K-EV100)’ 릴레이 선언식에서 보유 차량 100%를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K-EV100’이란 민간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차량을 오는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하고 단계적으로 이행하는 프로젝트로, 환경부는 올해 무공해차 30만대 보급을 목표로 정하고 공공·민간 수요 창출을 추진해왔다.

신한카드는 앞으로 자사 영업용 차량은 물론, 장기렌터카·오토리스 차량까지 모두 전기·수소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신한 MyCar 플랫폼을 활용해 전기차 구매, 금융, 보조금 신청 대행 프로세스, 사후관리에 이르는 차별화된 전기차 전용 상품·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신한금융그룹의 ESG체계인 ‘친환경, 상생, 신뢰’의 세 가지 설정 방향에 발맞춰 다양한 ESG 전략을 추진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최재훈 신한카드 Multi Finance 그룹장은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형 모빌리티로 빠르게 전환하는 시장 트렌드에 발맞춰 신한카드만의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은 물론 국내 무공해차 보급에 앞장서겠다”며, “향후 신한금융그룹의 친환경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와 연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함과 동시에 환경 친화적인 사업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