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IT/가전/정보/통신/디지털
SK텔레콤 기업분할 한다... "인적분할 통해 통신-ICT 투자 사업 분리"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4.15 19:00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SK텔레콤이 설립 37년 만에 통신 사업과 ICT 투자 사업을 분리하는 기업 분할에 나선다. 미래 성장 기반 구축과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한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인적 분할에 따라 ‘AI & Digital Infra 컴퍼니(존속회사)’와 ‘ICT 투자전문회사(신설회사)’로 나뉜다. 기존 통신 사업을 하게 되는 존속회사는 SK브로드밴드를 자회사로 두게 된다. 중간지주회사인 신설회사는 SK하이닉스와 ADT캡스, 11번가, 티맵모빌리티 등 ICT 계열사들을 자회사로 둔다.

SK텔레콤은 이번 인적분할에 대해 “국내 1위 통신 사업과 신성장 사업을 분리함으로써 각 영역에 적합한 경영구조와 투자기반을 갖춰 반도체와 New ICT 사업을 확장하고 주주들에게 통신 사업과 신성장 사업에 대한 투자 선택권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분할 후 존속회사는 5G산업 등 사업을 영위하며 AI, 디지털 인프라 등 혁신기술 개발에 집중한다. 신설회사는 국내외 반도체 관련 회사에 적극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SK하이닉스가 키옥시아(구 도시바메모리) 투자,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를 진행했을 때보다 더욱 활발한 투자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ICT 자회사들의 상장을 적극 추진해 자회사들의 기업가치를 높이고 수익창출-재투자 순환 구조를 만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인적분할 소식이 전해진 이후 관련 업계에서는 “신설회사와 지주사의 합병을 통해 SK하이닉스의 인수·합병(M&A)을 추진하려는 것”이란 분석이 나온 바 있다.

공정거래법상 현재 SK하이닉스는 지주사인 SK㈜의 손자회사여서 M&A를 하려면 인수 대상 기업의 지분을 100%를 소유해야 한다. 이런 제한 때문에 SK하이닉스가 M&A를 추진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만큼 중간지주회사와 SK㈜를 합병해 SK하이닉스를 자회사로 전환할 수 있다는 관측이었다. 이와 관련해 “합병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분할을 통해 주주들이 SKT 존속·신설회사의 사업성과와 투자현황을 좀 더 분명하게 파악하고 개인성향에 맞게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앞으로도 여러 기회를 통해 주주들과 적극 소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후 이사회 의결, 주주총회 등 제반 절차를 거쳐 연내 분할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CEO는 14일 개최된 온라인 타운홀 행사에서 “지금까지 구성원들의 노력으로 잘 키워온 SK텔레콤의 자산을 온전히 평가받고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시점”이라며 “분할 후에도 각 회사의 지향점에 따라 계속 성장하는 회사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