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수원대 초기창업패키지 최우수 주관기관 선정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3.12 17:36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수원대는 지난 9일 중소벤처기업부 초기창업패키지 주관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연차평가 및 2021년 사업계획 평가에서 최우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수원대는 지역경제 활성화 및 창업생태계 구축을 위해 2020년 G-HOP 대학창업 연합(수원대, 수원과학대, 장안대, 오산대, 한신대, 협성대)을 발족하고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여 경기남부 기술창업 허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초기창업패키지는 창업인프라가 우수한 대학, 공공기관과 민간기관 등을 통해 창업 3년 이내 초기창업기업의 안정화와 성장을 지원하는 창업지원사업으로 유망 아이템을 보유한 초기창업자의 시제품 제작 및 사업화에 소요되는 자금을 지원한다.

이번에 최우수 평가를 받은 2020년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에서 수원대는 창업기업과 미래의 청년창업가를 위한 창업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초기창업기업의 사업화를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지역의 유망 스타트업 20개사를 발굴하여 사업기간 매출 291억원, 일자리 창출 94명, 투자유치 52억원이라는 우수한 지원성과를 거둬 학내외 창업 분위기를 고취하였다.

수원대는 2020년에 이어 2021년 초기창업패키지 주관기관에도 선정돼 사업을 수행하며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유망 창업기업 발굴과 육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2021년 사업에서는 총 24억원의 정부지원금을 활용하여 26개의 기업을 선발하여 최고 1억원의 사업화자금, 멘토링, 투자유치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사업단장 임선홍 교수(창업지원단장)는 “수원대를 중심으로 G-HOP 대학창업 연합을 발족하고 2020년에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에 선정되었다. 첫해에는 신규기관으로 20개 기업만 선발할 수 있었지만, 사업 1년 만에 전국 40개 주관기관 중 최상위 기관으로 선정된 만큼,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우수창업자를 발굴하여 글로벌 스타트업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