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이재용 부회장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의혹 재판 5개월 만에 재개이 부회장 측 "통상적 경영활동" "공소사실 인정할 수 없다” 혐의 부인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3.11 14:26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삼성불법합병 및 회계부정 혐의 관련 재판이 5개월 만에 재개된다. 재판부 변경 후 열리는 첫 재판이다.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그룹 내 영향력 강화를 위해 제일모직-삼성물산 불법합병,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부정 등 사건을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 부회장 측 변호인은 “이는 통상적 경영활동”이라며 “검찰 입장과 공소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고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11일 법원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는 이날 오후 자본시장법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부정거래·시세조종)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 등의 2차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한다.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의 출석 의무가 없기 때문에 이 부회장 등은 출석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법원 인사 및 사무분담을 통해 재판부가 변경된 후 잡힌 첫 재판이다. 앞서 해당 사건을 심리한 임정엽·권성수·김선희 부장판사 중 임정엽·김선희 부장판사가 인사를 통해 서울서부지법으로 이동한 탓이다. 새 재판부는 이날 공판 갱신 절차를 마친 후 재판을 본격적으로 심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첫 준비기일은 지난해 10월 22일이었다. 이후 올해 1월 14일이 2차 기일로 지정됐으나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팔라지면서 잠정 연기된 바 있다. 1차 준비기일 당시 이 부회장 측 변호인은 “통상적 경영활동인 제일모직과 구 삼성물산의 합병, 그리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처리가 범죄라는 검찰의 시각에 전혀 동의할 수 없다”며 “공소사실도 인정할 수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이 부회장이 경영권을 승계하고 삼성그룹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 2015년 진행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 위법하게 관여했다고 보고 있다. 삼성그룹이 2012년 12월 ‘프로젝트 G’ 문건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이 부회장의 승계계획을 사전에 마련했고, 이에 따라 이 부회장에게 유리하게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 작업을 실행했다는 의혹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거짓 정보 유포 ▲중요 정보 은폐 ▲주요 주주 매수 ▲국민연금 의결권 확보를 위한 불법 로비 ▲자사주 집중매입을 통한 시세조정 등 회사 차원의 불법행위가 있었고 이 부회장과 구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이에 관여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에 더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부당 합병 과정에서 합병 비율에 따라 약 4조원의 차이가 발생했을 것이라고 추산하고 이 부회장에게 업무상 배임 혐의도 적용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