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르노삼성 사장 "많은 동료가 희생 선택"...그러나 노사갈등은 진행형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3.04 16:54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최근 실시한 희망퇴직과 관련해 “서바이벌 플랜을 완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시뇨라 사장은 지난 2일 사내 게시판에 글을 올려 “내수 시장에서의 가치 제고, LJL 유럽 수출 모델의 최고 경쟁력 확보, 구조조정 등 세 가지 축으로 이뤄진 RSM 서바이벌 플랜은 다른 경쟁사들이 겪고 있는 불행한 상황을 르노삼성이 맞닥뜨리지 않도록 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회사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우리의 많은 동료들이 희생을 선택했다. 지금부터는 우리의 비즈니스에 집중하며 모든 역량을 다해 내수 실적을 개선하고 XM3 유럽 수출 모델의 생산 비용 절감을 이루며 서바이벌 플랜을 완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뇨라 사장은 또 “구조조정의 첫 단계로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자발적 희망퇴직을 지난달까지 시행했고, 회사는 개인적 희생을 감수한 많은 동료들의 고귀한 뜻을 이어받아 회사가 직면한 도전을 우리 스스로 극복해 낼 준비가 될 때까지 조직에 대한 정비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각 본부는 새로운 조직으로의 개편 작업을 진행중이며, 조만간 여러분들에게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수 시장 상황과 관련해서는 “모든 영업 활동을 수익성을 중심으로 개선하고, 15% 이상의 한계 이윤을 지속적으로 발생시키며 내년부터는 통합 COP 내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영업본부는 3월 E-네트워크 컨벤션을 개최하고 영업현장에 대한 소통 강화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모든 임직원들이 3월 이후 판매 실적 제고에 기여할 수 있도록 각자 맡은 업무에서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뇨라 사장은 “이제 남은 것은 제조 원가 절감과 생산 안정성 확보를 위한 우리 스스로의 뼈를 깎는 노력 뿐”이라고 강조했다.

르노삼성은 앞서 매출 감소에 따른 유동성위기를 겪자 고정비의 25%를 줄이기 위한 희망퇴직을 실시한 바 있다. 르노삼성의 희망퇴직자 규모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르노삼성 노조는 400~500명 수준으로 추산하고 있다. 르노삼성은 빠른 시일 내에 구조조정에 이은 조직 정비에 나설 예정이다.

이에 더해 르노삼성은 1교대 전환과 순환휴직 등도 검토 중이다. 르노삼성 노사는 4일 고용안정위원회를 열어 현대 시간당 45대를 생산하는 2교대(주야간) 근무를 시간당 60대를 생산하는 1교대로 전환하는 방안과 순환휴직 등을 논의하고, 이후 지난해 임금단체협상 7차 본교섭에 나설 예정이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