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2 금 15:44
HOME 여성 여성계뉴스
공원 내 장애인용 화장실, 시설기준 안 지켜안전사고 위험 및 이용자 불편 매우 커
박지혜 기자 | 승인 2012.04.19 17:14

공원에 설치된 장애인용 화장실이 법령에 정한 시설기준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안전사고 위험과 이용자 불편이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안전센터는 19일 수도권 공원 내 장애인용 화장실 30곳을 조사한 결과, 현행법에 명시된 시설기준 중 1개 이상 위반한 곳이 86.7%(26곳)에 달했다고 밝혔다.

화장실의 입구시설․안내시설․내부공간․바닥타일 등에 대한 이번 조사 결과 주출입구 노면상태가 불량하거나 장애물이 있어 접근하기 불편한 화장실이 10곳(33.3%)으로 나타났다.

또한 점자표시 또는 점형블록과 같은 안내표시가 미흡한 곳은 22곳(73.3%), 주출입구의 폭이 기준에 미달한 곳이 7곳(23.3%)이었다.

이밖에 화장실 안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바닥타일의 경우, 물기가 있는 상태에서 미끄럼방지 기능이 없는 곳이 10곳(33.3%)으로 조사돼 안전사고 위험이 큰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시설기준에 부적합한 장애인용 화장실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개보수를 권고할 것”이라며 “보건복지부에는 미끄럼방지를 위한 바닥타일 안전기준 등을 마련할 것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지혜 기자  pjh@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