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SH공사 매입 약정 공공 전세 7500호 연내 매입 추진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2.03 11:00
1분기 매입대상 주택 표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올해 매입약정주택과 공공전세주택 총 7500호를 매입한다. 또 입주민들의 편의성 제고를 위해 모든 유형의 매입주택에 엘리베이터 설치를 의무화한다.

SH공사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매입계획을 확정하고, 1월 15일부터 2월 19일까지 1분기분 매입임대주택 4347호를 매입한다고 3일 밝혔다.

매입임대주택은 SH공사가 민간에서 공급되고 있는 다세대, 연립, 아파트 등의 주택을 매입하여 무주택 서울시민에게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다만 하자를 최소화하고 고품질의 주택을 매입하기 위해 이미 지어진 주택은 매입하지 않고 SH공사 설계기준에 부합하는 매입약정주택만 매입하고 있으며 신축된 주택의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30~50% 수준으로 결정하여 공급하게 된다.

공공전세주택은 작년 11월 19일 발표된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의 일환으로 새롭게 도입하는 임대 유형이다. 기존의 매입약정주택 보다 규모가 큰 3룸 이상의 주택으로, 자산 및 소득과 관계없이 무주택 세대원이면 누구나 신청하여 최장 6년 간 전세로 거주할 수 있다. 전세가격은 주변 시세의 90% 수준으로 결정된다.

SH공사는 7500호를 60%, 15%, 15%, 10%로 나누어 분기별 순차 매입할 예정이다. 1분기에는 총 4,347호를 매입하며, 1차 공고를 통해 1월 15일부터 2월 19일까지 매입하고 있다. 매도신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등기우편으로만 접수 가능하다.

SH공사는 올해 도입하는 신규유형인 공공전세주택과 관련, 매도신청을 활성화하기 위해 ‘사전컨설팅 제도’를 시행한다. 사전 컨설팅 제도는 매도신청하기 전 담당자가 신청 물건의 매입 기준 부합 여부, 설계 및 디자인의 적정성 등을 확인하고 협의하는 제도로 민간 사업자는 사전컨설팅을 통해 사업의 타당성을 알 수 있게 된다.

SH공사는 특히 입주민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엘리베이터 설치 의무를 매입 임대주택 전 유형으로 확대한다. 기존의 경우 신혼부부 주택이나 6층 이상 주택에만 엘리베이터 설치를 의무화했으나, 올해부터는 6층 미만 주택도 엘리베이터 설치를 의무화하도록 했다.

매도를 희망하는 자는 접수기간 중에 설계도서를 포함한 매도신청서를 제출하여야 하며, 매입이 결정되면 주택을 건설하여 사용승인 후 매매계약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SH공사는 민간사업자의 자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시공 진행 단계에 따라 전체 매매대금을 3~4차례로 나누어서 기성금으로 지급한다. 유형별 매입기준, 매입가격 및 절차 등 자세한 사항은 SH공사 홈페이지에 게시된 매입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