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할인율 속여 소비자 우롱한 ‘신세계’ 과징금
송혜란 기자 | 승인 2013.05.21 17:27

 

   
▲ 공정위 제공

[여성소비자신문=송혜란 기자] 대형 유통업체인 신세계가 명품 가방을 마치 할인하는 것처럼 소비자를 속여 판매하다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에 적발됐다.

공정위는 고가 브랜드 가방의 판매가와 할인율을 허위 표시한 신세계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리고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했다고 21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신세계는 2011년 12월부터 2012년 11월까지 자사 인터넷 쇼핑몰인 신세계몰에서 프라다 가방을 판매가 378만원으로 표시한 뒤 이를 24% 할인해  273만원에 판매한다고 게시했다.

그러나 공정위 조사 결과 이 가방은 프라다 직영매장에서도 237~274만원에 판매되고 있었으며 실제 378만원에 판매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원래 273만원인 가방을 마치 파격적인 할인 혜택을 부여하는 것처럼 소비자들을 우롱한 것. 다행히 해당 가방이 직영점보다 비싸게 판매되고 있는 것을 안 소비자들로 인해 신세계몰에서의 판매량은 2개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공정위 관계자는 “판매량이 2개에 불과했으나 1년 가까이 허위표시가 지속돼 고의·과실이 있으므로 재발방지를 위해 시정명령과 과태료를 부과했다”며 “이후에도 동일한 행위가 반복될 경우 시정명령 불이행으로 검찰에 고발해 엄중 제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신세계 관계자는 “가격 흥정을 제대로 못한 책임을 인정한다”며 “앞으로 관리, 감독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공정위는 소비자도 할인율이 0%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판매가격이 대폭 할인된 것처럼 현혹하는 것에 주의를 당부했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