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비공개 SNS 활용 조직적 허위·과대광고 업체 13곳 적발평일 밤·주말·공휴일 시간대 부당 광고 유포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6.23 16:27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카카오스토리 등 비공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부당 광고를 유포한 업체 13곳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통전문판매업 7곳, 통신판매업 6곳 등 13곳을 적발하고 행정처분 및 고발 조치했다고 23일 밝혔다. 또 식품제조가공업 등록도 하지 않고 다이어트 표방 제품을 만들어 납품한 업체 1곳도 함께 적발해 고발 조치했다.

원재료의 효능·효과를 표방하면서 다이어트에 도움을 준다는 등 소비자를 기만(13건)했으며 홍국쌀 등이 고혈압·당뇨·고지혈증에 도움이 된다는 등 질병 예방·치료 효능 광고도 3건이었다. 부기제거 등 사실과 다른 내용의 거짓·과장 광고는 2건이 적발됐다.

식약처 조사 결과 적발 업체들은 기존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에 광고하는 방식과는 달리 카카오스토리·네이버 밴드 등 친구 맺기를 통해 특정 대상에 허위·과대광고를 집중적으로 유포했다. 단속을 피하기 위해 모니터링이 활발한 평일 낮 시간대를 피하고 밤이나 주말·공휴일에 가짜체험기를 올리는 등 교묘한 수법을 활용했다.

이들은 특히 허위과대 광고 수법을 은밀히 공유하면서 자신들이 운영하고 있는 채널 또는 계정에 다른 업체의 제품까지 업로드 시켜 주는 방식으로 판매수수료(약 20%)를 챙기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더해 이번에 적발된 유통전문판매업체 7곳 중 피드박스피드아이·피드데이·소녀제과는 같은 장소 또는 인근 지역(광주 광산구)에 사업장을 차리고 다이어트·부기 관련 제품을 기획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기획한 제품 가운데에는 식품제조가공업 등록을 하지 않은 무등록 업체 농업회사법인 ‘삼정농산’(전남 장성군 소재)이 불법 제조한 12개 제품도 있었다.

식약처는 “비공개 SNS에서 회원들에게만 특별히 제공되는 정보처럼 속이며 부당한 광고를 하는 행위에 절대 현혹되지 말라”고 덧붙였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