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식약처 치과용 임플란트 성능 기준 마련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06.15 17:32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치과용 임플란트 성능을 검증하는데 핵심적인 ‘피로도 시험’의 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가이드라인으로 발간했다.

피로도 시험은 음식물을 씹을 때 치과용 임플란트의 기계적 강도를 측정하여 내구성을 확인하는 시험으로, 가이드라인의 주요내용은 피로도 시험기준의 과학적 근거, 기존 제품의 피로도 시험 실측값 비교·분석 자료, 치아별 피로도 시험 기준 확립 등이다.

식약처는 국산 의료기기의 주력 품목인 치과용 임플란트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작년부터 본격 연구를 시작했으며, 산업계 학계 등과 함께 이번 피로도 시험 기준을 마련했다.

ISO 국제 시험방법이 ‘16년에 개정되었으나 이에 맞는 기준이 없어 그 동안 제품개발에 애로사항이 많았다. 식약처는 이 기준을 오는 8월 치과분야 국제표준 기술위원회(ISO TC 106)에 국제표준으로 제안할 예정이며, 채택 된다면 국산 치과용 임플란트의 수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의료기기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품질기준을 마련하고, 우리의 기준을 국제 표준화해 국내 의료기기의 국제 신뢰도 향상을 견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