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9 목 13:20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더페이스샵, 바디로션에 바디클렌저 섞어해당 바디로션 자발적 리콜 실시
송혜란 기자 | 승인 2012.04.04 14:00

   
 ▲ 더페이스샵 ‘밀크플러스 카밍 모이스쳐 바디로션’
한국소비자원(원장 김영신) 소비자안전센터는 더페이스샵의 ‘밀크플러스 카밍 모이스쳐 바디로션’ 제품 일부에 ‘바디클렌저’가 잘못 충전돼 판매되고 있어 해당 업체가 자발적 리콜 중 이라고 밝혔다.

더페이스샵은 잘못 충전된 리콜 대상 제품을 4월 3일 현재까지 56개 회수했다.

해당 제품은 더페이스샵의 OEM 업체인 한국콜마에서 2012년 1월 14일에 생산한 제품으로, 동일상품명의 ‘바디클렌저’ 생산 중 해당 ‘바디로션’ 용기가 일부 혼입됨에 따라 로션제품에 바디클렌저가 잘못 충전돼 생산·판매된 것으로 확인 됐다.

주로 목욕 후에 몸에 발라 피부에 흡수시키는 ‘바디로션’과 달리 ‘바디클렌저’는 샤워할 때 사용한 후 반드시 씻어내야 하는 제품으로 피부에 바른 후 장시간 방치하면 피부 자극 등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안전주의보 발령을 통해 동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반드시 제조일자(2012년 1월 14일)와 내용물을 확인하고, 리콜대상 제품인 경우에는 판매처에 즉시 반품하도록 당부했다. 이와 함께 해당 업체에는 자발적 리콜을 권고해 해당 제품을 회수 중이다.

이에 대해 더페이스샵 관계자는 "향후 재발방지를 위해 제품 구분이 용이하도록 라벨 디자인을 변경하고, OEM 생산업체의 제조공정에 대한 품질관리와 검수 시스템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송혜란 기자  ssongreporter@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