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검찰, 정의기억연대 마포쉼터 압수수색…사무실 이어 이틀째'회계의혹' 정의연 연이틀 압수수색…이번엔 마포 쉼터, "시민단체들 고발 건 관련 압수수색"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5.21 17:25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검찰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마포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기부금 횡령 등 의혹을 받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에 이은 추가 수색이다.

검찰은 지난 20일 오후 5시께부터 서울 마포구 소재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등을 압수수색하고 회계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약 12시간 뒤인 오늘(21일) 오전 5시30분께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시절부터 대표였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은 현재 ▲기부금 사용·불투명한 회계 처리 등 횡령 ▲경기도 '안성 쉼터' 고가 매입을 통한 업무상 배임 ▲정의연 후원금·국고보조금을 받고도 제대로 공시하지 않았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이를 두고 현재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사법시험준비생모임, 행동하는 자유시민 등의 시민단체들은 정의연과 전 정의연 대표인 윤 당선인을 기부금 횡령과 사기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관련 고발 건들은 지난 14일 서울서부지검 공정거래·경제범죄전담부(형사4부)에 배당됐다.

한편 이날 오전 정의연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등을 통해 "외부 회계검증 절차 과정에 진행된 검찰의 전격적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그럼에도 정의연은 공정한 수사 절차를 통해 그간 제기된 의혹이 신속히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