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구광모 회장, LG화학 대산 공장 화재 현장 방문…"잇따른 사고, 경영진 무거운 책임 통감해야“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5.21 15:22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0일 충남 서산 LG화학 대산공장을 방했다. 잇따라 발생한 사고에 대해 사과하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이날 오전 헬기편으로 대산공장을 찾아 LG화학 신학철 부회장 등과 함께 사고 현장과 수습 상황을 살펴보고 피해자와 가족들에 대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했다.

최근 인도공장 가스누출 사고에 이어 국내 사업장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께 염려를 끼쳐 매우 송구하다”며 "최근 잇따른 안전환경 사고에 대해 모든 경영진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영진들에게 “원점에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며 "기업이 한 순간에 무너지는 것은 경영실적이 나빠져서가 아니라, 안전환경, 품질 사고 등 위기 관리에 실패했을 때 한 순간에 몰락하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구회장은 이어 "안전환경은 사업을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당연히 지켜야 할 기본중의 기본"이라며 "CEO들이 실질적인 책임자가 되어 안전환경을 경영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재차 주문했다.

앞서 지난 19일 오후 2시20분께 충남 서산 대산 공단에 있는 LG화학 촉매센터 공정동 내 촉매포장실에서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해 10분 만에 진화됐다. 이 사고로 현장에 있던 연구원 1명이 숨지고 근로자 2명이 다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촉매 생산 공정에 따른 촉매제 이송 중 지나친 압력으로 폭발이 일어나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LG화학 측은 “근로자들이 작업 종료 후 촉매포장실에서 철수하는 과정에서 파우더가 분출돼 자연 발화하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후 LG화학은 사과문을 내고 "피해를 입은 분들께 진심 어린 위로와 사과를 드린다"며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며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그룹은 이날 고(故) 구본무 전 회장의 별세 2주기를 맞은 가운데 별도의 추모식 행사 없이 고인의 경영활동이 담긴 영상물을 사내 인트라넷에 게시하며 조용한 추모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룹 측은 "생전에도 과한 의전과 복잡한 격식은 멀리했하고 소탈했던 고인의 뜻을 기려 간소하되 차분하게 추모하기 위한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