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롯데제과 '죠크박바‘ 1주일 만에 180만개 완판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04.14 21:29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롯데제과는 4월 한정판으로 선보인 ‘죠크박바’가 1주일 만에 준비된 모든 수량이 판매되자 추가 생산에 돌입했다.

‘죠크박바’는 지난달 30일, 만우절을 앞두고 출시됐다. 롯데제과는 ‘죠크박바’가 한정판임을 감안, 어느 정도 인기를 끌 것으로 보고 넉넉한 수량인 180만개를 준비했다. 하지만 막상 출시를 하자 기대치를 훨씬 웃도는 판매 추세를 보이며 1주일 만에 완판됐다.

현재 소매점 단위로 보유한 소량의 제품을 제외하면 ‘죠크박바’를 구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에 롯데제과는 당초 계획에 없던 추가 생산을 결정, 빠른 시일 내에 200만개를 시장에 공급하기로 했다.

‘죠크박바’는 롯데제과의 대표 아이스바 3종(죠스바, 스크류바, 수박바)의 특징을 한꺼번에 담은 제품이다. ‘스크류바’의 비비 꼬인 모양에 겉면은 ‘죠스바’의 짙은 회색(오렌지맛)이며 안쪽은 ‘수박바’의 빨간색 부분을 그대로 집어 넣었다.

‘죠크박바’는 출시와 동시에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각종 SNS를 통해 인증샷과 시식 후기들이 줄을 이었고 제품 구매처를 묻는 소비자 문의가 쇄도했다. 2017년 7월 ‘거꾸로 수박바’가 열흘간 100만개 판매한 점을 감안하면 이번 ‘죠크박바’의 판매 추세가 더 빠른 셈이다. 더욱이 본격적인 무더위가 오기 전인 4월에 이 같은 성과를 올린 것은 놀랍다.

롯데제과는 ‘죠크박바’의 인기 비결을 ‘호기심’에서 찾고 있다. ‘세 가지 제품이 하나로 합쳐진 맛은 어떤 맛일까?’ 하는 호기심이 젊은 세대의 관심을 끌었기 때문이다.

‘죠크박바’의 인기 덕분에 기존의 ‘죠스바’, ‘스크류바’, ‘수박바’의 판매도 이달 들어 전년 대비 약 120%나 증가하는 등 오리지널 제품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졌다. ‘죠크박바’가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 셈이다. 롯데제과는 ‘죠크박바’가 올여름 빙과 시장 활성화의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