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얼굴형마다 어울리는 ‘모자’ 따로 있다모자, 제대로 알고 쓰자…얼굴형 따라 스타일도 다르게
송혜란 기자 | 승인 2013.04.23 16:34

   
 

[여성소비자신문=송혜란 기자] 강렬한 햇빛으로부터 머리를 보호하고자 탄생한 모자는 이제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패션 아이템이 됐다. 그렇다면 오랜 세월 동안 변모를 거친 다양한 모자 중 나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것은 무엇일까. 얼굴형에 따라 느낌 또한 달라지는 모자 선택 노하우에 대해 알아본다.

 

   
▲ 사진출처 Mnet, SBS ‘런닝맨’ 방송캡처, 캉골

클래식한 헌팅캡, 갸름한 얼굴형에 제격
 
고전영화에 주로 등장했던 헌팅캡은 영국 귀족들이 사냥할 때 쓰는 모자에서 유래됐다. 앞쪽의 챙이 눌려 둥글넓적한 헌팅캡은 클래식한 아이템으로 손꼽힌다. 폭이 좁고 긴 얼굴형에 잘 어울리며, 세련된 이미지를 부각시켜준다. 
 
특히 헌팅캡으로 출발한 브랜드 캉골의 504와 507 라인 모자는 여성의 경우 긴 머리 보다 포니테일 스타일에 착용하면 매니시하면서도 독특한 분위기를 낼 수 있다. 

 

   
 
 
패션의 ‘화룡점정’, 디테일 고려해 택하면 안정적
 
어딘가 부족한 패션, 모자 하나면 ‘화룡점정’을 이룰 수 있다. 스포츠 등 야외활동 때만 모자를 써야 한다는 고정관념은 버리고, 액세서리의 개념으로 모자를 맞이하면 좀 더 멋스러운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흔히 ‘벙거지’라 불리는 캉골의 버뮤다 모자는 헌팅캡처럼 클래식한 이미지와 동시에 빈티지한 분위기를 갖춘 아이템이다. 힙합 가수들이 자주 착용해 인기를 끈 버뮤다 모자는 각진 얼굴형의 이들이 착용하면 인상이 부드러워 보인다. 또한 챙의 길이가 짧은 아미캡은 이름처럼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스트라이프 등 디테일이 돋보이는 디자인으로 택하면 보다 활동적인 분위기를 강조할 수 있다.
 
모자 위 부분이 굴곡져 독특한 매력을 가진 트로픽 콜레테 모자는 혼방 직물로 만들어져 여름에 착용하기 좋으며,  얼굴형이 둥그스름한 이의 포인트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그밖에 라피아 소재 모자는 여행에서 활용하기 좋다. 챙이 넓은 덕분에 어떤 얼굴형에도 잘 어울린다. 특히 소재의 특성을 살려 비비드한 스타일에 매치하면 계절의 분위기를 한껏 만끽할 수 있다.
 
캉골 관계자는 “모자 선택에 앞서 트렌드를 따르는 것도 좋지만 자신의 얼굴형을 잘 파악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특히 캐주얼룩뿐 아니라 수트에 모자를 매치하는 등 틀을 깬 스타일을 시도하면 진정한 멋쟁이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