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5 일 13:20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직장인 하루 평균 6.7통의 스팸전화 받아스팸성 전화 및 문자로 인해 직장인 42% ‘스트레스’
송현아 기자 | 승인 2012.04.02 15:59

직장인들은 하루 평균 약 6통의 스팸문자 또는 전화를 받고, 이로 인해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805명을 대상으로 <스팸전화 및 문자 스트레스 정도>에 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드러난 사실이다.

설문 참가자들에게 하루 평균 몇 통의 스팸문자와 전화를 받는지 개방형으로 질문했다.

그 결과 남녀 직장인들은 평균 6.7회의 스팸성 연락을 받는 것으로 집계됐고, 스팸 문자와 전화로 42.1%(상당히 극심_10.8%, 극심한 편_31.3%)의 직장인들이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주로 받는 스팸문자와 전화의 종류(복수응답)로는 대출관련 내용이 응답률 62.1%로 가장 많았다. 근소한 차이로 ▲보험 및 금융상품 가입 유도 전화 또는 문자(60.0%)가 뒤를 이었고, 이 외에도 ▲도박 및 게임사이트 가입유도(22.9%) ▲음란성 내용(14.4%) ▲통신사 가입 유도(13.4%) ▲대리운전(2.4%) 등이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이 스팸성 전화를 받고 가장 불쾌할 때가 언제인지에 대한 조사에서는 ▲자기 말만 숙제하듯 줄줄 읊어대고 전화 받는 사람의 말은 안 들을 때(33.7%) 가장 기분이 나쁘다는 의견이었다.

다음으로 ▲바쁘다고 해도 계속 말 이어갈 때(32.5%) ▲스팸차단 해도 전화번호 바꿔가며 계속 연락할 때(18.9%) ▲전화하지 말라고 하면 기분 나쁘게 먼저 뚝 끊을 때(9.8%) ▲서로 안면이 있는 것처럼 꾸며 전화할 때(3.9%) 등이었다.

송현아 기자  wsobi@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