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이제 뉴욕에서 미숫가루를...토종 브랜드 카페베네 뉴욕서 돌풍카페베네 뉴욕점, 하루평균 2000명 방문 호황
김영 | 승인 2012.02.13 12:37

   
 
토종브랜드 (주)카페베네(대표이사 김선권)의 뉴욕점이 커피 문화의 본고장 미국 뉴욕에서 출발부터 호조를 보이고 있다.

지난 2월 1일 뉴욕 맨해튼에 문을 연 카페베네 뉴욕점은 하루 평균 2000명 이상이 방문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지하와 복층 매장은 아직 오픈 전으로, 지상 1층만 운영 중인 것을 감안하면 매우 고무적인 성과다.

스타벅스를 포함하여 테이크아웃 일색이던 뉴욕 커피전문점에 카페베네는 신선한 충격이라는 것이 관계자의 말. 한국 매장과 마찬가지로 공간의 중요성을 강조해 북카페 컨셉을 도입했으며, 긴 테이블과 편안한 의자로 커피와 브런치를 즐기기에 아늑한 분위기다.

무엇보다 진출 전략이었던 ‘철저한 현지화’ 역시 성공했다는 평가다. 특히 메뉴만큼은 그들 입맛에 맞춰야 한다는 목표를 두고 수십 차례 시식평가회를 반복했고, 개장 6개월 전부터는 30여 명의 현지인을 현장 스태프로 채용하여 카페베네의 레시피와 매뉴얼을 철저히 숙지하는 기간을 가졌다. 준비된 노력들로 개장 후 현장 서비스에서 차질 없이 이어지는 결실인 셈이다.

식어도 맛있는 미디엄로스팅 커피와 새로운 브런치는 물론, 특히 ‘미수가루라떼’ 에 뉴요커들이 큰 호응을 보내고 있다. 곡물을 주재료로 한 우리네 미숫가루를 현지 맞춤 음료로 개발 한 것. 미국 현지인들에게는 발음이 어려워 이름도 미숫가루가 아닌 미수가루라떼다. 뉴요커들의 서툰 발음으로 주문한 미수가루라떼는 오픈 열흘 만에 5,000잔 이상이 팔리며 빠르게 입소문을 타며 퍼져나가고 있다.

카페베네 뉴욕점을 자주 찾는다는 폴과 조슬리 부부는 “생소한 미수가루라떼의 맛이 아주 일품이다”며 “함께 주문한 와플과 곁들이면 한 끼 식사로도 손색없다”고 말했다.

뉴욕에서 디자인을 전공한다는 유학생 김민지(28) 씨는 “공사하는 동안 가림막에 그려진 카페베네 로고를 보면서 기대가 컸다. 오픈 후 대한민국 토종 브랜드를 찾는 뉴요커를 보니 뿌듯하고, 거의 매일 밤 한국 유학생들이 만나는 장소로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페베네 뉴욕점 관계자는 “테이크 아웃(Take-Out) 일색인 뉴욕의 다른 커피전문점과는 달리 ‘북카페’ 형식의 아늑한 공간을 제공하는 카페베네 매장과 미수가루라떼에 대한 소문이 뉴욕 전역에 빠르게 퍼지고 있다”며, “한국의 커피전문점 문화를 뉴욕에 전파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카페베네는 질 좋은 생두 확보에서 로스팅과 블렌딩, 유통에서 바리스타의 커피추출에 이르기까지 철저한 관리·감독을 원칙으로 최고의 커피를 제공한다. 또 메뉴를 다양화하고 문화콘텐츠를 폭넓게 생성함으로써 커피와 휴식, 문화가 어우러진 ‘복합문화공간’ 을 지향한다. 해외시장 확장에 속도를 내어 뉴욕 맨해튼-해외1호점 개장을 시작으로 중국과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앞둔 ‘글로벌브랜드-카페베네’ 는 온라인 caffebene.co.kr / 트위터 @caffebenehq 에서 더 가까이 만날 수 있다.

김영  ky@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