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소비자고발] 결혼정보업체, 회원가입에만 급급…서비스는 '엉망'계약 해지 요구 시 과다 위약금 부과 등 소비자피해 급증
송혜란 기자 | 승인 2013.04.18 09:14

   
 
[여성소비자신문=송혜란 기자] 소비자 지모씨는 한 결혼정보업체의 '노블레스 급' 광고를 보고 상담을 진행, 직원의 끊질긴 권유에 못 이겨 바로 450만원 상당의 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향후 거취가 명확하지 않아 불안했던 지 씨는 다음날 계약 해지를 요구했으나 100%환불이 가능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360만원만 돌려받을 수 있었다. 결혼정보업의 경우 사업자의 소개 개시 전 소비자의 귀책사유로 인한 계약해지 시 가입비의 80%를 환급받게 돼 있는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때문이다.

이에 지 씨는 “당연히 1~2만원짜리를 사도 일주일 안엔 100%환불이 가능하지 않냐”며 “계약 체결 당시 위약금에 대한 설명도 전혀 없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사업자가 이를 악용해 피해를 본 소비자들이 많다. 유명 연예인이 운영하는 결혼정보업체와 계약을 체결했던 소비자 조모씨도 업체 측의 과다한 위약금 부과로 피해를 호소했다.

조 씨는 “업체 측이 계약 당시 제시했던 조건을 다 무시한채 전혀 다른 사람을 소개시켜주는 등 서비스가 엉망이었다”며 “이건 아니다 싶어 환불을 요청했으나 1번 만남에 거의 50%의 위약금을 부과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처음 가입을 권할 땐 조건에 맞는 사람만 소개 시켜 줄 것처럼 소비자를 현혹 시키더니 서비스 불만족으로 계약 해지를 요구한 상황에서 환불금 조차 나 몰라라 하는 회사 측이 너무 황당 하다”며 “회원가입 시키기에만 급급하고 가입 후에는 아무나 소개시켜주는 불성실하고 무책임한 결혼정보업체 때문에 시간, 돈 낭비만 한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결혼정보업체에 대한 소비자 피해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실제로 대한주부클럽연합회 전주·전북지회 소비자정보센터(주부클럽)에 따르면 결혼정보업 관련 소비자 피해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1년 18건, 지난해 24건의 피해가 발생했으며, 올 들어 지난달까지 9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피해 유형별로는 위약금 문제가 가장 많았으며, 회원관리 허술, 사업자 계약 불이행, 사업자 부도 등으로 나타났다.

이에 주부클럽은 '결혼중개업체 관련 소비자 주의사항'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주부클럽 관계자는 "사업자 등록증과 보증보험증권 등 믿을 수 있는 업체인지 확인해야한다"면서 "계약서는 반드시 서면계약서로 작성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불필요한 분쟁을 피하기 위해서는 총비용을 일시에 지급하지 않고 나누어 지급하는 것이 좋다"며 "회비 결제 시 현금보다는 신용카드 할부서비스를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