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1.26 목 22:19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코로나19가 야기한 노사갈등이 불편한 이유
한고은 기자 | 승인 2020.03.20 14:33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최근 IBK기업은행 노동조합이 윤종원 행장을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고발했다. 윤 행장이 주52시간제를 지키지 않는 등 근로기준법을 위반했다는 것이 그 사유다. 코로나19 여파로 업무량 등이 많아지면서 은행 측이 과도한 업무 수행을 요구했다는 주장이다.

기업은행은 코로나19 위기 극복 지원으로 600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을 실시했다. 이에 영업점에서도 대출 관련 업무 처리를 위해 업무량이 몰리고 있다. 금융권의 업무 과중에 대해서는 모든 국민들이 다 인지하고 있는 바다.

다만 현재 생업을 이어갈 수 없어 피가 마르는 소상공인들의 입장에서는 노조가 촉발한 노사 갈등으로 금융 지원이 원활이 진행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아울러 국책은행으로서 지금과 같은 비상 시국에 노사갈등의 닻을 올리는 것이 아쉽다는 지적 역시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힘든 것은 모두가 마찬가지인데, 이 상황에서 취임한지 2개월 여 지난 신임행장을 52시간제 위반 이유로 고발하는 것은 이기적이라는 시선도 적지 않다.

심지어 기업은행 측은 이미 고발 전부터 내부 회의를 통해 영업점의 업무 부담을 덜기 위해 여러 조치를 마련해왔던 것으로 알려진다. 이러한 경제 비상시국에 노사간의 대화가 이루어지기보다 엄포에 가까운 일방적인 노조의 고발 조치로 국민들과 소상공인들의 시름은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

일각에서는 윤 행장에 대한 이런 ‘길들이기’식 엄포는 취임 이전부터 예상됐던 일이라고 보기도 한다. 노조는 윤 행장 선임 당시 정부발 낙하산 인사라는 이유로 출근을 저지하면서 노조추천이사제 등의 6개 사항에 대한 합의를 요구했다.

선진적인 노사문화 및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해서 노사 간의 갈등과 화합의 사이클은 분명 필요하다. 그러나 자영업자와 일용직 근로자들, 중소기업들은 목구멍이 포도청이다. 살 길이 막혀버린 자들이 대부분이고 대한민국은 멈춰져 있다. 막막한 심경으로 대출 하나를 받기 위해 은행을 찾는 국민들의 눈에는 제 잇속을 챙기기 위한 이런 갈등과 반목이 곱게 보일 리 없는 이유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