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NH농협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6천억 금융 지원
한고은 기자 | 승인 2020.02.27 11:33
사진제공=NH농협은행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은 신종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6,000억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영세관광사업자에게는 500억원의 자금을 우선 지원키로 했으며,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도 ‘소상공인정책자금 경영안정자금’ 과 ‘코로나피해기업특례보증’을 활용해 2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또한 지역신용보증재단에 대한 특별출연을 통해 중소기업과 영세소상공인에게 3,500억원 규모의 보증서담보대출을 지원한다.

긴급 금융지원 외에도 코로나19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농협은행 일반자금대출을 기업별 최대5억원까지 지원하며 이 자금은 최대 1.00%(농업인 최대 1.70%)이내의 대출금리 우대와 최장 12개월까지 이자납입 유예가 가능하다.

NH농협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 오경근 부행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우선적으로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