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1.23 월 17:45
HOME 경제 금융
금융위, 태광산업에 과징금 7350만원..."금융위 보고서에 최대주주 차명주식 누락해"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2.14 16:30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는 12일 제3차 정례회의에서 태광산업의 ‘정기보고서 중요사항 거짓기재’에 대해 과징금 753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증선위는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 태광산업㈜에 대해 “사업보고서 제출대상법인은 금융위원회에 제출하는 정기보고서의 중요사항에 거짓기재를 하지 말아야 한다”며 “(그러나 태광산업은) 정기보고서상 ‘최대주주의 주식현황’에 최대주주가 차명 보유한 타인 명의의 회사 주식을 누락하거나 명의주주 소유로 기재했다”고 지적했다.

또 “사업보고서 및 분・반기보고서의 ‘주주에 관한 사항’ 중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주식소유 현황’을 발행주식총수 대비 11.11%(123,753주)∼12.4%(138,022주) 거짓 기재한 사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 증선위는 비상장법인 레몬에 증권신고서 제출의무 위반에 따른 과징금 2억400만원을 부과키 했다. 증선위는 “레몬이 보통주 유상증자를 함에 있어 50인 이상의 투자자에게 청약을 권유하면서 모집가액 합계액이 10억원을 넘겼음에도 증권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이에 더해 전 코스닥시장 상장법인 제이테크놀로지에 대해서도 정기보고서 제출의무 위반을 이유로 1개월의 증권발행제한기간을 부과했다.

증선위는 “앞으로도 금융당국은 기업경영의 투명성 확보와 투자자 보호를 위해 공시의무 준수여부를 면밀히 감독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