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SM상선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과 미주노선 공동운항...안정성·시장영향력 인정된 것"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2.14 16:32
사진제공=SM그룹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SM그룹 해운부문 주력 계열사 SM상선이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과 미주서안 노선을 공동운항 서비스하는 쾌거를 올렸다고 밝혔다.

SM상선과 2M(MSC, MAERSK)은 이달 중에 상호 계약서에 서명하고 오는 4월 1일부터 아시아-미주 구간 항로를 주력으로 공동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협력내용은 미주노선에서의 △공동운항 △선복교환 △선박교환 등이다.

이번 협력은 SM상선의 미주노선에서의 안정성과 시장영향력을 2M이 인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출범 4년 차에 세계 최대의 해운동맹과 함께 공동운항을 함께 할 수 있게 된 것은 SM상선이 서비스 경쟁력을 글로벌 마켓에서 입증받았다는 의미여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있다.

SM상선은 이번 협력을 통해 회사의 주력노선인 미주노선의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동운항은 선사들이 특정 노선에 대해 서로의 선박과 선복을 공동으로 운영함으로써 운항비용을 줄이고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전략이다.

서비스하는 항만의 숫자도 더 늘어난다. 공동운항을 통해 기존 기항지에 미국 오클랜드가 추가된다. 오클랜드는 오렌지 등 고부가 가치의 특수화물의 선적이 활발히 이뤄지는 곳으로 SM상선의 강점인 냉동화물 영업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SM상선의 미국 내 기항지가 늘어나는 등 그룹 해운부문 서비스확장이라는 중장기 전략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글로벌경쟁력을 앞세워 해운서비스 영역을 세계로 넓혀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칠봉 해운부문 총괄부회장은 “2M과의 미주노선 공동운항 개시는 SM상선의 글로벌 서비스 경쟁력을 보여주는 쾌거”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서비스와 기회 창출을 위해 SM그룹 차원에서 전사적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SM그룹은 SM경남기업, SM우방, SM삼환기업, 우방산업, 동아건설산업, 삼라, 라도 등 건설부문을 시작으로 티케이케미칼, 남선알미늄, 벡셀 등 제조부문, 그리고 해운부문(대한해운, 대한상선, SM상선, KLCSM)과 서비스·레저부문 (SM하이플러스, 호텔 탑스텐, 탑스텐빌라드애월제주, 탑스텐리조트 동강시스타, 옥스필드CC, 애플CC) 등 사업부문별 경영체계를 갖추고 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