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의료업계 신종 코로나 예방에 총력손 소독·마스크는 기본…최첨단 열감지 카메라 도입까지
김희정 기자 | 승인 2020.02.11 09:52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감염 확진자가 국내에서도 늘어나는 가운데 의료업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 체제에 돌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달 20일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온 이후 업계에서는 관련 소식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다수의 병원에서 방문자의 체온, 해외 방문 이력를 체크하고 원내 소독 횟수를 늘리는 등 방역을 강화할 뿐 아니라 예정돼 있던 학회나 행사를 잇달아 취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병원 내에서는 방문객의 출입과 동선을 통제하고 중국 방문 환자에 대한 내원을 제한하는 등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를 상황에 주의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 출입이 빈번한 성형외과 업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활동에 힘을 쏟고 있는 모습이다.

바노바기 성형외과의 경우 1층 주출입구에 첨단 열감지 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모든 방문자의 체열을 체크하고, 실시간으로 발열 환자를 구분해 조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체열을 체크하지 않거나 손 소독제를 사용하지 않을 시 출입이 제한된다.

또한 전문 방역 업체를 통해 진행하는 병원 건물 전체 멸균 방역 소독을 기존 월 2회에서 주 1회로 대폭 강화했다. 이에 더해 병원 내부에서 자체적으로 매일 2회 알코올 소독을 시행해 방문객들과 직원들의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내원객의 안전을 위해 당분간 국적을 불문하고 중국을 방문했던 환자의 내원을 일시적으로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중국 정부가 지난달 27일 해외 단체관광 금지령을 내린 데 이어, 내국인 환자들 사이에서도 중국인 환자가 내원하는 병원이나 업체를 꺼리는 현상이 뚜렷해지면서다.

이 외에 전 직원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내원객에 마스크 지급, 원내 손 소독제 다수 비치, 직원들의 외부 접촉 지양 권고 등 감염 예방을 위한 사항들을 마련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반재상 대표원장은 "외국인들의 출입이 잦은 성형외과의 특성상 환자들의 안전을 위해 첨단 카메라 설치와 방역 등에 신경을 쏟고 있다"며 "국가적인 비상 상황에서 바노바기 성형외과 역시 질병의 예방과 확산 방지에 힘을 보태기 위해 더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