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석유/화학/수소/가스
포스코케미칼-LG화학, 1조8533억 규모 배터리 양극재 공급 계약 체결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1.22 00:33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LG화학과 대규모 양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전기차 배터리 소재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양극재는 배터리의 용량과 출력을 결정하는 가장 핵심이 되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21일 LG화학과 1조8533억원 규모의 하이니켈계 NCM 양극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이다. 양극재에서 니켈 비중이 높을수록 배터리 효율이 좋아지는 만큼 주로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되는 제품이다.

양사는 포스코케미칼이 에너지소재사업에 진출한 2011년부터 해당 분야에서 협력을 이어왔다. 이번 계약으로 포스코케미칼은 배터리 소재 사업의 도약 기반을 마련했으며, LG화학은 전기차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을 앞두고 배터리 핵심소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다.

한편 포스코 케미칼은 수요 증가에 대비해 양산체제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광양 율촌산단 내에 축구장 20개 크기인 16만5203㎡ 면적으로 연산 9만t 규모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생산공장을 단계적으로 건설하기로 했다. 생산과 품질관리 전 공정을 자동화하고 통합관제 시스템을 갖춘 스마트팩토리로 조성해 제조와 품질 경쟁력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더해 회사는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통한 차세대 소재 개발에 나서는 한편 2022년까지 연산 7만6000t 규모의 천연흑연계 음극재 생산체제를 갖추고, 인조흑연계 음극재 사업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대규모 공급계약으로 포스코 그룹 차원에서 추진하는 에너지소재사업에서의 성과를 본격화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며 “향후에도 연구개발과 생산능력 확대에 지속 투자하고 국내외 배터리 제조사와 파트너십을 확대해 사업을 글로벌 톱티어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