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삼성바이오로직스 "4월 미국 진출...샌프란시스코에 위탁개발(CDO) R&D연구소 신설"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1.16 14:17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오는 4월 미국 진출에 나선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크에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CDO) R&D연구소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세계 최대 바이오 투자 행사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이같은 비즈니스 전략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존림(John Rim) 부사장은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해 지난 2017년 시작해 2018년 5개, 2019년 42개의 누적 프로젝트를 수행했다”며 “2020년에는 18개의 프로젝트를 추가해 60개 이상의 프로젝트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존림 부사장은 이어 “올해 4월 샌프란시스코에 R&D연구소가 진출할 것”이라며 “해외진출을 통해 한국의 생산거점과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미국의 다른 지역 및 유럽 등지에 추가로 진출하는 것을 계속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1공장은 가동률이 최대치에 가깝고, 2공장은 현재 풀가동 중이다. 3공장은 2019년 현재 생산규모(CAPA)의 35% 수준 물량을 확보했다”며 “올해는 60% 이상 수준으로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인천 송도에 4공장 건설을 고려 중이라는게 그의 설명이다.

이날 그에 따르면 최근 파이프라인의 증가, 바이오텍의 증가, 암·자가면역질환에 대한 바이오시밀러와 백신개발 및 신경과학적 연구가 활발해짐에 따라 CMO·CDO·CRO에 대한 요구가 계속해서 늘어나는 상황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CMO에 CDO, CRO(위탁연구), sCMO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확대하며 바이오의약품 생산 관련 통합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특히 위탁생산(CMO) 분야에선 생산제품수를 2018년 27개·2019년 35개로 증량했다. 올해는 47개까지 늘린다는 것이 사측 설명이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