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0 화 18:09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냉온정수기 화재/감전 안전 강화기표원, 냉온정수기 사고원인 대응, 안전기준 개정 추진
송현아 기자 | 승인 2012.03.27 14:56

빠르면 올 연말부터 냉온정수기의 자동온도조절장치인 서모스탯을 세라믹 등 불연성 재질로 바꿔야만 판매할 수 있게 된다.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원장 서광현)은 2010년 62건의 냉온정수기 화재/감전사고 원인을 조사한 결과, 화재사고에 가장 취약한 부분은 온수조 외부에 부착하는 온도조절장치(thermostat)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서모스탯은 온수를 일정온도로 유지하기 위해 온수조에 부착하는 장치로 내부누수 혹은 청소과정에서 유입된 수분과 이물질이 서모스탯의 합성수지 재질 표면에 부착돼 전기가 통하면서 과열돼 화재로 이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술표준원은 이에 따라 올해 중 냉온수기의 안전기준을 개정, 늦어도 금년말부터는 바뀐 안전기준 제품만 시판을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냉온정수기는 국내에서만 연간 100만 대 이상 판매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600만대 이상이 가정/사무실에 보급된 실정이다. 또한 냉온정수기 화재/감전사고는 매년 60~80건 가량 발생하고 있다.
기술표준원은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서모스탯 외부표면을 불연성 재질(세라믹 등 자기재질)로 변경하는 등 화재방지 성능을 강화하는 한편, 기존제품에 대해서는 제조업체 및 임대업자에게 자발적 개선을 권고하기로 했다.


송현아 기자  sha@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