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주방용 합성수지 식기류, 유해물질 검사 결과 99.5% 적합2011년 국내 유통 합성수지제 기구 실태조사 결과 발표
송현아 기자 | 승인 2012.02.10 15:24

   
▲ 출처 : 식약청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 경인지방청은 지난해 국내 유통 중인 합성수지제로 만든 주방용 기구, 식기류에 대한 비스페놀A, 중금속 등 유해물질 검사 결과, 총 397개 제품 중 395개(99.5%)가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방법은 2011년 3월~10월까지 전국 8개 도시의 대형마트, 그릇도매상가, 백화점과 인터넷 등에서 판매 중인 11개 재질 397개 제품(국내 257개, 수입 140개)을 수거하여 기준·규격 및 재질을 확인 검사했다.

부적합 2개 제품은 마늘분쇄기(ABS수지)와 젓가락(멜라민수지) 제품으로 모두 중국산이었으며, 해당 제품은 회수 및 폐기 등의 조치가 이루어졌다.

마늘분쇄기(ABS수지)는 아크릴로니트릴 용출량 기준(0.02ppm) 초과 0.05ppm가 검출됐고, 젓가락(멜라민수지)는 포름알데히드 용출량 기준(4ppm) 초과 14.6ppm가 검출됐다.

특히 젖병, 유아용 식기류 등 모든 유아용품(16개)이 기준·규격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아용품(16개)은 폴리에테르설폰(PES) 13개 제품(거의 젖병), 폴리프로필렌(PP) 2개 제품 및 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ABS) 1개 제품이다.

또한 제품 표시사항에 기재된 합성수지 재질이 맞는지 확인하기 위한 시험분석 결과, 모든 제품이 올바르게 표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참고로, 합성수지제는 도시락, 랩, 그릇, 젖병 등 일상생활에 널리 사용되는 물질로 수입되는 기구 용기류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며, 국내 생산량도 2007년 이후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 2006년 가공식품 용기·포장 재질별 사용실태 연구조사 결과, 합성수지제(71.5%)〉유리제(10.6%)〉금속제(10.0%)〉종이제(7.5%) 순으로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식품용 합성수지제는 자가품질검사 및 수입검사 등을 통해 기준·규격에 적합한 안전한 제품만 유통되도록 관리하고 있지만, 2009년 젖병 중 비스페놀A 검출 등의 문제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증가하고 있어 사후관리 필요성이 제기되어왔다.

식약청은 앞으로도 국민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식품용 기구의 유통 전 안전관리와 더불어 유통 중인 제품에 대한 사후관리를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송현아 기자  wsobi@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