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16 토 11:13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중기부 "'라벨갈이’ 의류 91만건·150억 어치 적발"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11.22 12:30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값싼 외국산 의류를 라벨만 바꿔 국산으로 속여 파는 이른바 ‘라벨갈이’ 물품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경찰청, 관세청 등 범정부 부처는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라벨갈이 특별단속을 벌인 결과 150억원 상당의 물품 92만 건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원산지를 훼손하거나 변경하는 행위, 원산지를 잘못 표기 하는 경우 등이 포함됐다. 71개 업체, 98명이 이번 특별단속에서 입건됐다. 이는 올해 1월부터 7개월간 진행된 정부 단속 실적을 웃도는 것이다. 또 지난해 전체 단속실적보다 높은 것이라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라벨갈이는 저가의 해외생산 의류 등에 국내산 라벨을 붙이거나, 원산지를 훼손해 판매하는 등 시장교란 행위를 뜻한다. 중기부는 “이는 소비자들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등 우리봉제 산업의 근간을 뒤흔들고, 공정한 경쟁 환경을 무너뜨리는 범죄행위”라고 설명했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라벨갈이 상품은) 대형마트, 동대문시장, 백화점 등 여러 경로를 통해 판매됐다”며 “국내에서 판매되는 경우도 있었고, 해외 수출을 시도하다 적발된 경우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중소봉제 기업들이 라벨갈이 범죄행위로 고통받은 일이 없도록 범정부 대응체계를 구축해 나가도록 했다. 상시 단속체계를 각 기관이 구축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