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혁신형기업 인증 취소·지원금 환수 위기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11.18 17:25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인보사’ 사태로 위기를 겪고 있는 코오롱생명과학이 ‘혁신형 제약사 인증 취소’와 정부 지원금 82억원 환수 상황에 놓였다.

지난 15일 보건복지부는 제3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를 열고 코오롱생명과학의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취소를 의결했다. 이에 더해 인보사 개발에 지원한 정부 R&D 비용 82억1000만원의 전액 환수 및 대통령 표창 취소 절차도 진행 중이다.

혁신형 제약 인증은 추후 청문 절차를 거쳐 변론이 불수용 확정되면 최종 취소된다. 코오롱생명과학측은 “절차에 따라 성실하게 소명하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정부는 신약 개발 역량이 우수한 기업을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하고, R&D 선정 시 가점 우대, 법인 세액 공제 등을 지원하고 있다. 코오롱 생명과학은 인보사를 개발한 공적이 인정돼 작년 12월 해당 인증을 받았다. 그러나 올해 미국 판매를 위한 임상시험 과정에서 인보사의 주성분 중 하나가 허가사항과 다른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 세포’라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품목허가 취소를 받게 됐다. 이번 인증취소는 이에 따른 후속조치다.

이에 신약 연구개발 분야 6명과 제약산업 분야 6명 등으로 구성된 인증평가위원회가 재평가를 진행했고 복지부 장관이 위원장인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가 이를 토대로 심의한 결과 인증 취소가 가결됐다.

코오롱은 지난 2015년 인보사가 정부의 글로벌 첨단바이오의약품 기술개발사업에 선정되면서 3년간 82억1000만원의 지원금을 받았다. 복지부는 지난 11일 최종연도 사업평가 결과 최하위 등급 확정에 따라 3차에 지급한 지원금 25억원을 환수하기로 확정했다. 조만간 관련 절차를 거쳐 환수처분을 집행할 예정이다.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 이후 연구부정행위에 따른 사기죄,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가 확인될 경우 나머지 57억1000만원도 환수 조치한다는 계획이다.

코오롱생명과학 연구진에 대한 대통령표창도 취소키로 했다. 이와 관련해선 상훈법, 정부표창규정 및 정부포상 업무지침에 따라 공적 재검증, 당사자 소명절차, 공적심사위원회 심의를 완료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