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금융위 내놓은 DLF 손실사태 재발방지대책에 은행권 "전 은행권 사모펀드 판매 제한, 과하다"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11.15 16:49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금융위원회가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손실 사태에 따른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놓자 15일 은행권에서는 기존 사모펀드 시장 위축과 소비자 선택권 제한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금융위는 14일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사모펀드와 주가연계증권(ELS) 중 주가연계펀드(ELF)와 주가연계증권신탁(ELT)과 같은 상품 등의 은행 판매를 제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방안이 확정될 경우 은행들은 지난 6월말 기준 74조4000억원에 달하는 규모의 시장을 잃게 될 수도 있다. 현재 ELT 판매 1~3순위 은행들은 연 판매액은 10~20조원대인 것으로 파악된다.

이를 두고 한 은행권 관계자는 “인터넷은행 등장 등으로 경쟁이 치열해진 상황에서 은행권의 수익을 제한하는 것은 은행의 원동력을 제한하는 것”이라며 “일부 은행의 판매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해서 전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를 막는 것은 지나치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손실이 확정된 대표적인 DLF 사태 사례를 다음달 분쟁조정위원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지난 11월 8일까지 접수된 분쟁조정 신청은 총 268건(은행 264건·증권사 4건)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전날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 발표 자리에서 “우선 손실이 확정된 대표적인 DLF 사례를 대상으로 12월 중 분조위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분쟁조정 절차는 철저히 투자자보호 관점에서 신속하고 엄정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