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검찰 ‘의약품 입찰담합 의혹’ 제약·유통사 압수수색...광동제약 “수사 통해 비위여부 밝혀지길”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11.15 15:00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검찰이 국가 의약품 조달 사업 과정에서 입찰 담합을 한 의혹을 받고 있는 제약·유통업체를 압수수색했다. “국가 의약품 조달 사업과 관련해 불법 카르텔을 결성해온 것으로 의심되는 업체들을 압수수색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구상엽)는 13일 의약품 제조 및 유통 업체 10여곳을 입찰방해 등 혐의로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한국백신, 보령제약, GC녹십자, 광동제약 등 제약사와 우인메디텍, 팜월드 등 유통 업체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을 업체에 보내 의약품 조달 사업 과정에서 입찰 담합을 벌인 정황이 담긴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5월 유아에게 접종하는 결핵 예방용 BCG(Bacille Calmette-Guérin) 백신을 수입·판매하는 업체들이 매출을 늘리려 백신 공급을 중단, 담합을 벌였다며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한편 15일 광동제약은 이와 관련해 “기존 소아 폐렴구균 백신 국가예방접종사업(NIP) 방식이 올해 전 부문 입찰방식(시범사업)으로 변경됨에 따라 올 3월 폐렴구균 10가(신플로릭스) 백신 입찰에 참여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내 소아 폐렴구균 10가 백신은 신플로릭스1개 품목뿐이다.

광동제약은 그러면서 “검찰의 수사와 자료요청에 성실히 임하고 있으며, 검찰 수사를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한 비위여부가 명확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