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해외직구 화장품서 가습기살균제 유해성분 검출“해외 화장품, 국내 금지 성분 들어있을수도...소비자 유의해야”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11.14 16:50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해외직구 화장품에서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살균보존제 성분이 검출됐다. 해외 제품을 구입할 때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14일 국내에서 사망자를 낸 가습기 살균제의 원료 성분인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CMIT), 메칠이소치아졸리논(MIT) 함유가 의심되는 국내외 화장품 11종을 대상으로 시험검사를 한 결과 3개 제품에서 MIT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3개 제품은 모두 해외직구를 통해 구매한 선크림이다. 물에 씻어내지 않는 화장품에서 사용이 금지된 MIT 성분이 최소 0.0067%에서 최대 0.0097% 수준으로 검출됐다.

3개 제품 모두 라벨에 해당 성분을 표시하고는 있었다. 국내에서 유통, 판매되는 화장품에서는 모두 해당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 해당 성분은 미생물의 번식을 억제시켜주는 살균보존제로, 노출 시 피부 및 호흡기 등에 자극을 줄 수 있다.

소비자원은 해당 성분이 검출된 제품을 해외직구 서비스를 통해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에 판매중지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다. 해당 업체는 이를 수용해 판매를 중지하기로 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직구를 통해 구매하는 화장품에는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성분이 들어 있을 수 있다”며 “제품을 구매할 때 반드시 원료명과 성분명을 확인하고 가급적 정식으로 수입 통관 절차를 거친 제품을 구매하라”고 당부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