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여가부, 성폭력 피해자 진술전문가 슈퍼바이저 위촉
정효정 기자 | 승인 2013.03.18 09:34

[여성소비자신문=정효정 기자] 여성가족부는 18일 오후 1시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서 법률·의료·심리·상담 등 분야별 자문단인 ‘성폭력피해 아동·장애인 진술전문가 슈퍼바이저’ 10명을 위촉하고, 역량강화를 위한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위촉되는 슈퍼바이저는 의사, 변호사, 교수, 장애인 상담 등 분야별 최고 전문가로 구성돼 있으며, 진술전문가가 작성한 의견서를 검토하고 자문해 진술의 신빙성을 높일 수 있도록 도와줄 계획이다.

진술전문가는 13세 미만 아동과 지적장애인 성폭력 피해자 진술조사에 참여해 조사과정 상의 2차 피해를 방지하고, 진술조사에 대한 의견서를 작성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전문가다. 

현재 7명이 전국 여성·학교폭력 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 및 해바라기 여성·아동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 날 워크숍에서는 지난 2011년부터 활동하면서 고종석 사건의 피해자 조사에도 참여한 진술전문가 김윤봉 씨(광주 원스톱 지원센터 파견)가 업무 절차와 의견서 작성방식 등 실제 조사 과정에서의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에도 슈퍼바이저로 활동한 인천 해바라기 아동센터 배승민 소장(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지난 1년간 활동과 성폭력피해 아동 치료 경험을 바탕으로 슈퍼바이저로서의 역할에 대해 발표한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성폭력 피해자의 진술은 가해자 처벌에 가장 중요한 증거 중의 하나로 특히 아동과 장애인 성폭력의 경우 진술 과정에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위촉된 슈퍼바이저들은 우리나라 최고의 전문가로 진술전문가의 든든한 조언자이자 후원자로서 피해자의 2차 피해를 방지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