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9.12.14 토 18:15
HOME 경제 IT/가전
국회 복지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국감 증인 채택 취소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10.07 09:57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 대한 증인 채택 신청이 취소됐다.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이 신 회장에 대한 증인 채택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신 회장은 7일 열리는 보건복지위 국감 증인으로 채택됐다. 롯데푸드가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역구인 충남 아산에 위치한 후로즌델리에 갑질을 했다는 이유였다.

후로즌델리의 대표 전모씨가 이 의원에게 민원을 했고, 이 의원이 이를 받아들여 증인 신청이 이뤄졌다. 후로즌델리는 2004~2010년 롯데푸드에 팥빙수를 납품하다가 식품위생을 이유로 거래가 중단된 바 있다.

2013년 파산한 후로즌델리는 공정거래위원회에 롯데푸드를 거래상지위남용으로 신고했고 2014년 롯데가 7억원을 합의금으로 지급하면서 사건이 종결됐다. 그러나 이후에도 이 의원은 2014년부터 6년 동안 민원 해결을 위해 롯데 관계자들을 증인으로 요청해왔다.

한편 이와 관련해 G신문이 3일 이 의원이 지난 4월 롯데와 접촉해 협력사와의 합의금 3억원을 요구하는 한편 합의를 하지 않으면 신동빈 회장을 국감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한 사실을 보도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후로즌델리 측은 롯데에 접촉해 수 십억원의 금액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더해 롯데푸드에 유지원유 50% 공급, 연포장재 전량 공급 등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는 이러한 요구를 들어준다면 배임을 넘어 횡령에까지 해당될 수 있는 사안이라고 판단해 합의에 응하지 않았다. 상장사인 만큼 시장의 감시를 받아야 하는데, 회사가 근거 없이 특정 개인의 이익을 위해 경영을 한다면 배임의 소지가 있다는 이유다.

이후 신 회장이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이 의원이 국회의원 직권을 남용한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면서 증인 채택이 철회됐다. 이 의원은 “지역구 민원인이 롯데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하니 원만하게 합의를 하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