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카드업계, 상반기 순이익 '소폭감소'가맹점수수료 줄고 할부수수료·카드론 수익 늘었다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09.09 17:45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올해 상반기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하는 데 그쳤다. 가맹점 수수료 수익은 감소했지만 할부 수수료 수익과 카드론 수익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9일 ‘2019년 상반기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잠정)’ 자료를 내고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이 9405억원으로 전년 동기(9668억원) 대비 2.7%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7705억원으로 전년 동기(8101억원) 대비 4.9% 감소했다고 밝혔다.

가맹점수수료수익은 0.2% 감소했고 할부수수료수익은 23%, 카드론수익은 3.7% 늘어 총수익이 2.6% 증가했다. 다만 대손비용, 자금조달비용, 마케팅비용 등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5%, 9.7%, 5.3% 늘어 총비용이 3.1% 올랐다.

자산건전성 지표인 카드사 연체율은 1.61%로 전년 동기 대비 0.14%p 상승했다. 카드대출 부문의 연체율(2.56%)이 전년 동기 말 대비 0.23%p 오른 데 기인한 것이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조정자기자본비율은 23.1%로 전년 동기 대비 0.1%p 하락했다. 레버리지비율은 4.7배로 전년 동기 대비 0.1배 줄었다.

카드 발급매수와 카드구매 이용액은 늘었다. 신용카드 발급매수는 1억870만매로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했다. 체크카드 발급매수도 1억1178만매로 전년 동기 대비 0.3% 늘었다.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426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다.

반면 카드대출 이용액은 감소했다. 카드론 이용액은 늘었지만 현금서비스 이용액이 감소한 탓이다. 카드대출(현금서비스·카드론) 이용액은 52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 줄었다.

금감원 여신금융감독국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둔화 등 대내외 여건 변화 등에 대비해 카드대출 연체율 추이 등 건전성 동향을 지속 모니터링 할 것”이라며 “혁신금융서비스 지원 등 카드업계 신규 수익원 창출과 장기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