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현대모비스, '미래 모빌리티' 직원 아이디어 전문 육성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09.06 14:02
사진=현대모비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현대모비스가 평소 임직원들이 가지고 있는 신기술, 신사업에 대한 고민을 회사 차원의 전략 과제로 발전시켜 집중 개발하는 기술 육성 전문 프로그램을 전면 시행한다.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보유한 직원들의 기술 개발 역량을 높여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에 필요한 혁신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모비스는 ‘테크 챌린지’와 ‘스타트업 챌린지’, ‘아이디어 제안 게시판’ 으로 구성된 임직원 아이디어 육성을 위한 3대 전문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직원들이 참신한 신기술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이를 구체화하는 과정을 회사가 적극 지원하는 프로그램들이다.

현대모비스는 여러 부서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이 평소 업무에 대한 부담없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각 프로그램의 운영 방식을 차별화해 직원들의 지속적인 참여를 유도할 방침이다.

테크 챌린지는 직원들이 제안한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분야 차세대 기술을 일정 기간 집중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직원들은 기존 업무에 대한 부담이 없도록 원 소속에서 분리돼 별도 조직과 공간에서 연구개발에 전념할 수 있다.

프로젝트 개발 기간은 기본 1년이며, 진행 기간과 개발 지원비는 과제의 종류에 따라 조정된다. 직원들은 자율적인 분위기에서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근무 시간도 선택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테크 챌린지 1기에 대한 아이디어 공모와 심사를 올해 초부터 진행해 이미 1개 팀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과제는 차량 내 AVN(Audio-Video-Navigation)설정을 무선업데이트 방식으로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기술로 알려졌다.

현대 모비스 관계자는 “직원들이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이를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해도 도전하고 혁신하려는 직원들의 노력과 열정을 회사가 인정하기 때문”이라며 “이런 경험 자체가 신기술 개발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원동력이라는 것이 회사측 판단”이라고 말했다.

스타트업 챌린지는 사내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미래 신기술, 신사업에 대한 직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사업화할 수 있도록 회사가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스타트업 챌린지를 통해 선발된 팀에 교육 세미나, 조직(팀) 구성, 사업계획서 제작, 기술 육성 등 창업을 위한 전반적인 사항을 모두 지원한다. 올해 상반기 진행된 스타트업 챌린지 선발 과정에서는 총 29개팀이 참여해아이 2개팀이 최종 선정됐다.

최종 선발된 2개팀은 비대면 방식의 탁송 서비스 플랫폼과 태양광 패널 청소로봇 등의 아이디어를 제안해 사내외 인사로 구성된 심사위원들로부터 사업화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들은 앞으로 2년간 전문적인 기술 개발과 사업화 과정을 밟게 된다. 이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치면 심사를 거쳐 독립 기업으로 분사해 실제 창업 기업으로 나서게 된다.

현대모비스 고영석 기획실장은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의 경쟁력은 창의적 아이디어에서 출발한다”며 “임직원들이 실패에 대한 두려움 없이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