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서울제약, 대만에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 수출 계약실데나필 50mg 등 3개 제품 60억원 규모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9.06 10:29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서울제약의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가 대만 시장에 진출한다.

서울제약은 지난 5일 대만 라이더스 인터내셔널(Ryders International)社와 자사의 스마트 필름 제조기술을 적용한 ODF(구강붕해필름) 제품을 5년간 493만 달러(약 60억원)어치를 공급키로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출되는 품목은 실데나필 50mg과 100mg, 그리고 타다라필 20mg 등 3개의 제품이다.

서울제약 관계자는 “이번 대만 수출계약 체결은 지난 달 인도네시아 실데나필 ODF 제품 허가취득에 이어 지난 4일 몽골과 분자아미노산 제제 ‘알리버현탁액’ 수출계약 체결 등 아시아 시장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제약은 황우성 회장이 대표이사에 복귀한 후 매출과 이익이 두드러지게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지난 달 인도네시아 허가취득, 이번 대만 수출계약 체결 등 구강붕해필름 기술로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