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가천대학교 창업지원단, 창업 지원 프로그램 운영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8.28 10:29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가천대학교 창업지원단은 (예비)창업자들의 창업아이디어를 키우고 창업 준비를 돕기 위해 멘토링캠프, 3D프린터 교육 등 다양한 창업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가천대는 ‘창업캠프’를 지난 7월 19일부터 20일까지 1박2일간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중소기업인력개발원에서 개최했다. 이 캠프는 대학 및 지역 사회의 창업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고 창업분위기 확산을 위해 열렸으며 성남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개최했다. 창업 동아리 회원 및 (예비)창업자, 성남산업진흥원 지원기업 관계자 등 총 40명이 참가했다. 이들을 돕기 위해 전문가 멘토 5명이 참가했다. 전문가 멘토는 ‘디자인씽킹’, ‘아이템 고도화를 통한 시장진입 전략 멘토링’ 등 창업 특강을 펼쳤으며 참가자들과 창업아이템에 관한 1:1 멘토링을 통해 사업화 가능성을 진단하고 창업 아이템의 구체화를 도왔다.

가천대는 또 재학생 및 경기지역 예비창업자 들을 대상으로 지난 7월 26일 ‘가천 Start-up’ 경진대회를 교내 비전타워에서 개최했다. 경진대회는 일반부 18팀, 학생부 14팀 등 총 32팀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Iot기반 자동인식 화장품 매니지먼트, 5초 이내 팽창 가능한 다용도 구명 튜브, 반려동물 실종방지 프로그램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뽐냈다. 이 중 아이디어가 뛰어난 7개 팀을 시상했으며 11월에 개최될 예정인 성남 창업 왕중왕전 참가 기회도 부여했다.

3D프린팅 활용교육도 실시했다. 학생과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지난 7월 22일부터 23일까지 대학 비전타워 강의실에서 열린 특강에서 3D프린트 개론부터 3D 프린트 모델링, 3D프린트 시제품 제작, 출력물 후가공까지 3D프린트 전과정을 소개했다.

교육에 참가한 송유민(22·여·가천대 전자공학3)씨는 “말로만 듣던 3D 프린터 기술을 눈 앞에서 보고 경험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초보, 입문자들이 더 쉽게 3D프린트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가천대는 지난 2017년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에 경기·인천 지역 소재 대학 중 유일하게 신규 선정됐다. 창업아이템사업화 지원, 일반인 창업강좌, 찾아가는 멘토링, 대학생 창업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지역 창업자들을 지원하고 있다. 가천대는 그 동안의 성과에 힘입어 최근 초기창업패키지 추경 주관 기관으로 선정돼 기존 국고지원 19억6천만원의 사업비에 5억 6천만원을 추가로 수주했다.

박방주 창업지원단장은 “창업자들이 정말 필요한 교육과 지원이 무엇인지 지속적으로 분석해 창업자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