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금감원 "DLF·DLS 총 8224억원 팔려…일부 상품 손실률 90%"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08.19 17:01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대규모 원금 손실의 우려가 발생한 주요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F, DLS)이 총 8224억원 가량 팔린 것으로 파악됐다. 개인투자자 비중이 89%에 달하는 데다 평균예상손실률도 적지 않을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현 금리 수준이 유지된다는 전제 시 일부 상품의 경우 레버리지가 높아 만기시 손실률이 90%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했다.

금감원은 최근 문제가 불거진 주요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F, DLS)에 대한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8월7일 기준 국내 금융회사의 주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 DLS) 판매잔액은 총 8224억원 수준이라고 19일 밝혔다.

회사별로는 우리은행 4012억원, 하나은행 3876억원, 국민은행 262억원, 유안타증권 50억원, 미래에셋대우증권 13억원, NH증권 11억원 순으로 조사됐다.

8224억원의 99.1%인 8150억원이 은행에서 펀드(사모 DLF)로 판매됐으며 나머지(74억원)는 증권회사에서 판매됐다. 이 중 개인투자자들(3654명)이 투자한 금액은 7326억원으로 전체 판매잔액의 89.1%를 차지했다. 법인(188개사)은 898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잔액 6958억원 수준으로 파악된 영국·미국 CMS 금리 연계상품의 경우 8월7일 기준 판매잔액 중 5973억원(85.8%)가 손실구간에 진입했다. 만기까지 현재 금리 수준이 유지될 경우 예상 손실 금액은 -3354억원으로 평균 예상손실률은 56.2%에 달한다.

독일국채 10년물 금리 연계상품 판매잔액은 1266억원 수준으로, 8월7일 기준 판매금액 전체가 손실구간에 진입한 상태였다. 현재 금리가 만기(9~11월)까지 유지될 경우 예상 손실 금액-1204억원, 평균 예상손실률은 95.1%로 조사됐다.

금감원은 해당 파생결합상품의 판매사(은행 등), 발행사(증권사), 운용사 등을 대상으로 제조·판매 등 실태파악을 위한 합동검사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상품 설계부터 판매에 이르게 된 전 과정을 점검하고 관련 내부통제시스템을 집중 점검한다. 관련 검사국이 연계해 이달 중 합동검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불완전판매 관련 분쟁조정도 추진한다. 8월16일 기준 금감원에 접수된 파생결합상품 분쟁조정 신청건은 총 29건이다.

금감원은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은 글로벌 경기하락 가능성, 미·중 무역분쟁, 홍콩시위 등으로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고 있다”며 분쟁조정 관련 민원 현장조사 결과 등을 통해 불완전판매가 확인될 경우 법률 검토, 판례 및 분조례 등을 참고해 분쟁조정도 신속히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