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9.12.14 토 18:15
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2분기 영업익 나란히 적자전환
한지안 기자 | 승인 2019.08.16 14:05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올 2분기 실적이 나란히 적자를 기록했다. 화물 업황 부진과 유류비 부담, 인건비 및 환율 상승 등 비용 확대가 실적 부진의 원인이 됐다.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 매출 3조201억원, 영업손실 1015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2분기 당기순손실은 3808억원이다. 매출은 전년 대비 0.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항공업계 경쟁 격화와 더불어 화물 부진, 고환율에 따른 달러 결제 비용 상승, 인건비 상승 등이 실적을 악화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대한항공은 안전장려금과 물가상승 및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공항·화객비가 증가해 인건비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올해 반기 매출액은 6조699억원, 영업이익은 467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매출은 0.6%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81.9% 급락했다. 반기 당기순손실도 지난해 2522억원에서 올해 4150억원으로 대폭 늘었다.

대한항공은 이와 관련해 노선 다변화, 델타항공과의 태평양 조인트벤처 효과에 따른 환승수요 확대 등이 외형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환율 상승으로 인한 달러 결제 비용 증가 및 최저임금 인상 영향에 따른 조업비 등 인건비 상승에 따른 영업비용 증가로 인해 수익성이 악화된 것으로 진단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2분기 1조7454억원, 영업손실 1241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수준을 유지했지만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했다. 당기순손실은 202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이 확대됐다.

아시아나항공은 2분기 영업이익 적자전환의 배경으로 국내 항공수요 둔화 및 화물업황의 부진, 환율 상승으로 인한 비용증가, 주요 자회사 실적저조 등을 꼽았다.

당기순이익은 영업이익 적자와 함께 올해부터 운용리스 회계변경(K-IFRS 16)으로 이자비용 외화환산손실이 이번 분기에 추가 반영돼 적자가 확대됐다고 밝혔다.

이들 항공사들은 하반기 실적 개선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대한항공은 하반기 여객 부문에 대해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를 통한 네트워크 경쟁력 확보, 상용 수요 적극 유치를 통한 수익성 개선, 기재 현대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화물 부문은 대체 시장 개발을 통한 수익 증대, 탄력적 운용 및 기재 효율화 제고 등을 통해 실적 개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노선 전략에 집중한다. 앞서 하바로프스크, 사할린, 델리, 시카고 등 비수익 노선의 운휴를 결정한 데 이어 일부 일본 노선의 공급도 조정한다. 부산~오키나와 노선의 운휴에 더해 일부 일본 노선은 항공기재를 중소형기로 변경해 공급 좌석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대신 하와이, 뉴욕 노선을 각각 8월, 11월에 증편하고 동남아 및 타이완 등 일본 대체 노선 증편 역시 적극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화물부문은 한국발 외에 수요가 있는 해외발 노선에도 전세기를 탄력적으로 편성하고 수송 품목도 IT제품 외 신선식품, 의약품 등으로 다변화한다. 또 신기종 A321NEO및 A350을 차질 없이 도입하여 연료 절감과 더불어 기재 효율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